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왜 딴 남자 전화 받아?” 전 여친 코뼈 부러뜨리고 눈 멀게 한 40대

수정: 2021.05.16 14:26

재판부, 징역 1년 6개월… “폭행 전과 있으나 피고인 가족 선처 요청”

헤어진 뒤 한 번만 만나 달라 숱한 요청에
나갔다가 봉변…발로 차고 목 졸라 중상해
피해자 신장 손상…시신경은 치료 불가 판정
교제 중에도 “너 남자 있지?” 발로 코 걷어차
재판부 “과거 여친 폭행 2회·다른 폭행도 3범”

확대보기

헤어진 연인을 무자비하게 때려 코뼈와 측두골을 부러뜨리고 회복하기 힘든 시신경 손상으로 눈까지 멀게 한 40대가 징역형에 처해졌다. 이 남성은 한 번만 만나달라고 전 여자친구를 졸라 다시 만난 자리에서 다른 남자로부터 전화가 왔다는 이유로 발로 차고 목을 조르는 등 폭행을 가했다. 남성은 교제 중에도 지속적으로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 마구 때려 뇌출혈·신경마비
“나 왜 만나냐”에 원하는 답변 않자 폭행


16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문병찬)는 지난 12일 중상해, 상해, 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3)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지난해 8월 7일 A씨는 헤어진 연인 B씨와 함께 있던 중 다른 남자로부터 전화 연락이 왔다는 이유로 B씨를 주먹으로 마구 때리고 발로 차거나 목을 졸라 중상해를 입혔다.

B씨는 신장 손상, 측두골 및 늑골 골절, 얼굴 열상, 외상성 급성 경막하 출혈(뇌출혈의 일종)을 입고 제4뇌 신경마비, 복시 등 시신경이 손상되는 난치성 질병을 얻었다.

둘은 같은 해 7월 25일 헤어졌으나 A씨가 B씨에게 계속 연락해 한번 만나자고 요청했고 B씨는 몇 차례 거절하다가 이날 만났다.

A씨는 B씨와 교제하던 6~7월 중에도 “너 남자 있는 거 맞지?”라고 의심하거나 “나를 왜 만나냐”라는 질문에 원하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상해와 폭행을 가했다. 이때 B씨의 코 부위를 걷어차 코뼈를 부러뜨리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과거에도 사귀던 여자친구에게 상해를 가해 처벌 받은 전력이 2회 있고 그 외에도 3회의 폭력 전과가 있다”면서도 “피고인의 가족들이 피고인의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확대보기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