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효리 “첫 반려견, 부모님이 보신탕 집으로...펑펑 울어”

수정: 2021.05.16 21:30

확대보기

▲ 이효리. 사진=SBS ‘동물농장’ 캡처

가수 이효리가 어린 시절 처음 키웠던 강아지를 부모님이 보신탕집에 보냈던 일화를 소개했다.

16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는 이효리가 출연해 인생 첫 강아지 메리에 대해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어린 시절 집에 들어온 시골 촌개를 키웠다”며 “이름은 메리였는데, 부모님이 일을 나가시고 언니들이 학교에 가면, 나랑 집에 둘이 있는 때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 집에 있으면 무서웠는데 메리가 많이 힘이 됐다”며 “그러던 어느날 엄마아빠가 메리를 보신탕집에 보냈고, 너무 충격을 받아 언니들과 펑펑 울었다”고 소개했다.

이효리는 “(메리가) 늘 마음 속에 있었다, 도움을 주고 싶다는 마음이 항상 있었다”며 “마음 먹기가 쉽지 않은데 한 번 마음을 먹으니까 보호소도 여러곳에 가보고 2009년부터 조금씩 시작하다가 순심이 입양하고 봉사를 시작하게 됐다”며 보호소 봉사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