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민폐 주차에 “거지” 폭언… 외제차 갑질 벤츠가 많은 이유

수정: 2021.05.15 17:57

대전에서 벤츠 차주 폭언 녹취
인천에선 “손대면 죽여버린다”
지난 6개월간 2만대 넘게 판매

확대보기

▲ 지난 13일 대전 서구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이중 주차된 벤츠를 빼달라고 요청했다가 폭언을 들었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고급차를 탄다는 이유로 주차칸 2개에 걸쳐 주차를 해놓거나 다른 차량을 향해 “어디서 이런 거지 차를 끌고 다니냐”며 폭언을 내뱉는 사건이 계속되고 있다.

최근 대전 서구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는 이중 주차된 벤츠를 빼달라고 했다가 폭언을 들은 입주민의 사연이 공분을 샀다. A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어머니가 아파트 입주민에게 차를 빼달라고 요청했다가 “너희 집 찾아서 애들 다 죽여버릴 거다”라는 협박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A씨 어머니는 아침 출근을 위해 쏘나타를 타야 했고, 앞에 주차된 벤츠를 밀려고 했으나 밀리지 않았다. 사이드브레이크가 걸려 있는 것 같아 차를 빼달라고 연락했지만 10분 넘게 내려오지 않았던 벤츠 차주는 다시 연락을 하자 ‘빼주면 되는 것 아니냐’며 되려 짜증을 냈고, 어머니가 언성을 높이자 ‘너희 집 어디냐 찾아서 네 애들 싹 죽여버리게’라며 폭언을 퍼부었다.

벤츠 차주의 폭언은 A씨가 공개한 녹취록에 담겼다. 벤츠 차주는 “내 아줌마한테 얘기하세요. 너는 파출부도 없니?”라며, “파출부가 왜 나옵니까”, “차를 빼달라고 정중하게 부탁했잖아요”라고 말하는 A씨 어머니에게 “파출부 없는 아줌마들도 있구나”라며 “서민 아파트가 좀 그렇지”, “거지 같은 X들”, “아파트 몇 푼 한다고 차를 이렇게 대 놓고 난리야”라고 말했다.

A씨 어머니는 “당신이 차를 그렇게 주차한 것 아니냐, 내 차는 쏘나타다”라고 말하자 “그러니까 네가 쏘나타를 타는 거야”라고 막말을 퍼부었다. A씨는 “인터넷으로만 보다가 실제로 이런 일을 겪어 당황스럽다”며 “관리사무실에 찾아가 자필 사과문, 대면 사과 및 각서를 요청할 예정이다. 거절 할 시 정식 고소 절차를 진행하려고 한다. 세상 살면서 이렇게 분하고 치욕스러운 기분은 처음”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확대보기

▲ 인천서 벤츠 ‘무개념 주차’ 논란.
보배드림 캡처

6개월 동안 2만대 이상 팔렸다

인천의 한 아파텔 주차장에서는 불법 주차한 벤츠 차주가 “딱지 붙이는 XX 그만 붙여라. 블랙박스 까서 얼굴 보고 찾아가서 죽이기 전에”라는 글을 써서 논란이 됐고, 지난달에는 서울 강서구의 한 건물에서 두 자리에 걸쳐 주차한 벤츠 차량이 `주차 갑질’을 한 사진이 논란이 됐다. 부산에서는 잠시 정차한 쉐보레 원스톰을 향해 벤츠 차주의 여자친구가 “어디서 이런 거지 차를 끌고 와서 XX이냐”고 말한 일이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졌다.

왜 유독 외제차 갑질 사건에 벤츠가 자주 등장하는 걸까. 실제로 벤츠가 도로에서 흔해졌기 때문이다. 지난 6개월 동안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는 2만대 이상이 팔렸다. 일부 모델의 경우 1억원이 넘지만 경차인 기아의 레이와 모닝보다 훨씬 많이 팔렸다. E클래스보다 비싼 S클래스의 국내 판매량은 미국과 중국에 이어 전세계 3위일 정도로 한국에서 벤츠의 인기는 엄청나다. 올해까지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이 연장되고, 코로나19로 억눌린 보복 소비 바람도 높은 판매량에 영향을 끼쳤다.

확대보기

▲ 두 칸 주차하고 유리에 경고문을 붙인 벤츠 운전자. 출처 보배드림

‘갑질 주차’ 처벌도 견인도 쉽지 않아

연일 고급차의 ‘갑질 주차’ 관련 글이 나오고, 여론의 질타를 받지만 강제조치는 어려운 상황이다. 기본적인 주차 상식과 배려가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지만 관련 법이 미비하다는 점이 또 다른 원인으로 지목된다.

현행 도로교통법상 주차금지구역에 차를 대면 과태료 부과 혹은 차량 이동 명령을 내릴 수 있지만, 아파트 주차장의 경우 도로에 해당하지 않는 사유지이기 때문에 이같은 행정 조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2018년 인천에서 벌어진 ‘송도 캠리 사건’의 경우에도 도로교통법이 아닌 관리사무소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죄)가 적용됐다.

지난 2월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이 주차장 출구 5m 이내와 일부 구역을 주차금지 장소에 추가하고 이를 위반하면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무개념 주차 방지법’을 대표 발의한 바 있지만 법제화까지 가지 못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