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짝퉁 천국’ 中… 가짜 국립대 만들어 10년 넘게 학위 장사

수정: 2021.05.09 18:43

[특파원 생생리포트] 베이징 ‘중국국학원대학’ 전면 폐쇄
유명 학원이 등록증·공문서 등 위조
‘중국’ 명칭 사용… 전국에 연구소 설립
1억원 있으면 분교 만들어 학생 유치
누리꾼 “권력 도움 없이는 설립 못해”

확대보기

▲ 최근 중국 베이징 공무원들이 가짜 대학으로 판명된 ‘중국국학원대학’을 적발해 간판을 떼어내고 있다.
웨이보 캡처

중국이 ‘가짜 대학’ 파문으로 시끄럽다. 베이징의 한 유명 학원이 서류를 위조해 국립대학인 척 행세하며 10년 넘게 학위 장사 등을 일삼다 적발된 것이다. 당국의 지속적인 단속에도 중국의 교육 관련 사기가 근절되지 않고 있음을 잘 보여 주는 사례다.

9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최근 베이징시 당국은 불법 사회단체로 판명 난 ‘중국국학원대학’ 본교와 분교, 연구소를 전면 폐쇄했다. 중국문학과 유교, 한의학 등 12개 전공과목을 개설한 이 대학은 베이징에서 나름 인지도가 있었다. “공무원과 외교관, 문화 전문가를 양성하고자 다양한 정부 부처·위원회가 협업해 2009년 설립됐다”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모든 등록증과 공문서가 가짜였다.

중국 매체들은 이를 ‘산자이대학 사건’으로 부르며 10년 넘게 사기 행각을 벌인 이들의 대담함에 혀를 내두르고 있다. 산자이는 산적의 소굴을 뜻하는 말로 요즘은 ‘중국산 위조품’을 통칭한다.

그간 이 대학은 중국 전역에서 닥치는 대로 시상식 등 행사를 열어 ‘스펙용 상장’을 원하는 이들에게 돈을 받고 제공했다. 자격 요건이 부족한 이들에게 학위 등을 파는 ‘인증서 장사’도 병행했다. 톈진과 광저우, 선전 등에 ‘중국의약생명과학원’, ‘마오쩌둥연구소’, ‘노자연구소’ 등을 70여개나 세웠다. 나중에 밝혀졌지만 모두 무자격자에게 돈을 받고 학교 명의만 빌려준 것이었다.

이 대학이 새로운 연구소를 개설하거나 시상식을 하면 늘 지역 언론에 소개됐다. 사람들은 중국의 국부를 기리거나 세상을 구할 첨단 기술을 연구한다는 이들의 주장에 박수를 쳤다. 심지어 몇몇 정부 고위 관리는 학교 행사에 참가해 축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 모든 것은 학교 이름에 ‘중국’이라는 명칭이 들어갔기에 가능했다. 중국에서는 국영기업과 국립대학 등 국가 소유 단체만 ‘중국’이라는 명칭을 쓸 수 있다. 일부 교육인들이 이곳의 이해하기 힘든 행태에 불만을 가졌지만 ‘정부가 하는 일에 괜히 나서지 말자’며 입을 다물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시진핑 국가주석의 부정부패 척결 지시에 따라 2018년 불법 사회단체 점검을 벌였다. 이때 적발된 단체만 1만 4000곳이 넘었다. 하지만 이 학교는 ‘서슬 퍼런 위기’도 무사히 넘겼다. 이 때문에 누리꾼들은 단속 공무원들이 이 대학 간판을 떼어내는 동영상과 사진을 공유하며 “권력의 도움 없이 저렇고 대담하고 공개적인 사기가 가능했겠느냐”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산자이 대학은 중국의 오랜 골칫거리다. 앞서 2019년 5월에도 이 학교와 이름이 비슷한 ‘중국국학원’이라는 단체가 적발됐다. 문서 위조에서 돈을 모으는 방법이 중국국학원대학과 똑같다. 이 학교에서 무자격자가 3만 위안(약 500만원) 정도에 석박사 학위를 구입하면 이를 근거로 중국 내 다른 대학에 강사 지원을 할 수 있다. 우리 돈 1억원 정도면 이 대학 이름을 달고 분교나 연구소를 만들어 학생을 직접 모집할 수도 있다.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고위 관리가 뒤를 봐준다’는 말이 돌면 단속도 쉽지 않다. 누리꾼들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등에 “도대체 우리나라에는 가짜 학교가 몇 개나 있는 것이냐”, “실체도 모르고 산자이 대학에 입학해 공부하던 학생들은 어떻게 되는 것이냐” 등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