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美 철군 시작하자마자… 아프간 학교 앞 차량 폭탄 테러

수정: 2021.05.10 01:26

최소 50명 숨져… 어린 여학생 대거 희생
아프간 대통령 “탈레반 불법전쟁” 비난
탈레반은 테러 부인… IS에 화살 돌려

확대보기

▲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최소 50명이 숨지는 차량 폭탄테러가 발생한 8일(현지시간) 시민들이 불에 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망가진 자동차의 잔해를 둘러싸고 있다.
카불 로이터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8일(현지시간) 한 학교를 겨냥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50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 어린 여학생들이 대거 희생된 가운데 사망자는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테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올 9월까지 아프간 주둔 미군의 철수를 완료하겠다고 밝히고 이달 1일 철군을 시작한 가운데 발생했다.

타리크 아리안 아프간 내무부 대변인은 9일 “학생들이 귀가하기 위해 학교를 떠날 때 출입문 밖에서 3건의 폭발이 연쇄적으로 일어났다”고 밝혔다. 테러공격 당시는 여학생·남학생 3교대 수업 중 여학생 수업이 끝난 직후였다. 목격자와 의료진에 따르면 희생자의 대부분은 집으로 가던 12~20세 사이의 소녀 또는 젊은 여성들이었다.

이번 테러를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단체가 아직 나오지 않은 가운데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탈레반을 공격 주체로 지목했다. 그는 “탈레반은 불법 전쟁과 폭력을 확대해 위기를 평화적이고 근본적으로 해결하기를 거부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보여 줬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탈레반 측은 이를 부인하며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에 화살을 돌렸다.

이번 공격은 아프간에 남아 있는 미군 병력 2500~3500명이 마지막 철수를 시작한 지 1주일여 만에 발생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탈레반과의 협상을 통해 아프간에서 미군을 철수시키기로 합의했고,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9·11 테러 20주년인 올해 9월 11일까지 철수를 완료하겠다고 발표했다.

아프간의 절반을 장악하고 있는 탈레반 세력이 되살아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미군의 완전 철수가 시작되면서 테러 등 폭력사태와 수니파·시아파의 종파 간 분쟁이 격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미군 고위 관계자는 AP통신에 “아프간 정부군이 탈레반 반군세력으로 인해 불확실한 미래와 불행한 결과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태균 선임기자 windse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