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번엔 39사단…밥·김치·계란찜 한덩이 “억울해서 제보” [이슈픽]

수정: 2021.05.09 15:47

‘국은 똥국, 김 없다’ 폭로…군, 진상규명 착수

해당 부대 “참치캔 등 추가반찬 제공”
“충분한 양 급식하도록 관심 두겠다”

확대보기

▲ 39사단 격리 병사 부실 급식 의혹을 제기한 사진.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경남 함안 육군 39사단에서 격리 병사에게 부실 급식을 제공했다는 폭로가 나와 군 당국이 9일 진상규명에 나섰다.

지난 8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39사단 부실 배식’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

사진을 보면 검은색 1회용 도시락 용기에 밥과 김치 조금, 계란찜 한 덩이가 들어있다. 제보 내용대로라면 밥만 많이 있을 뿐 반찬이 적어 식사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제보자는 ‘39사단 금일 조식 메뉴입니다. 국은 똥국입니다. 김 없습니다. 노란 반찬은 계란찜입니다. 정말 억울해서라도 이렇게 제보합니다’라고 폭로했다.

글이 올라오자 39사단은 서둘러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39사단에 따르면 해당 도시락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격리 장병에게 지난 8일 아침 식단으로 제공된 것이다.

부대는 반찬이 충분히 배식 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확인하고 있으며, 부식 청구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또 최근 격리 장병 식사를 우선 준비하고 자율운영부식비로 참치캔 등 추가 반찬과 유산균 음료를 제공했다고 해명했다.

또 격리시설에 전자레인지, 커피포트와 같은 편의시설을 비치하는 등 격리 장병 급식에 정성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39사단 관계자는 “아침 식단 메뉴 편성이 장병들 눈높이에 부족했던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현장감독을 통해 장병들 입맛에 맞게 음식이 조리되고 충분한 양이 급식 되도록 더욱 관심 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격리시설 내 증식용 반찬을 추가로 구비해 제공하는 등 격리 간 장병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더욱 세밀하게 소통하고 정성 어린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