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골든 건은 네 잘못”…故손정민에게 큰절한 친구[이슈픽]

수정: 2021.05.14 11:10

확대보기

▲ 고 손정민씨와 한강공원에서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신발이 찍힌 한강공원 편의점과 나들목 폐쇄회로(CC)TV 화면. KBS 뉴스 캡처

마지막 영상, 정민씨에게 큰절한 친구
故손정민 부친 “왜 절을 했을까?”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지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가 휴대전화에 남긴 마지막 영상에 대해 의문점이 제기됐다. 현재 경찰은 손씨 친구의 사라진 휴대전화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손정민씨의 부친 손현(50)씨는 9일 사망한 아들의 휴대전화에 남겨진 마지막 동영상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 영상에는 친구가 손정민씨에게 큰절을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손정민씨가 친구 A씨에게 “골든 건은 솔직히 네가 잘못했다”고 말하는 장면이 이어진다.

손씨는 이 영상을 두고 의문을 표했다. 손씨는 “그 대화를 당시에는 무시했다. 그런데 같이 찍는데 왜 절을 했을까”라며 “아이들이 말하는 ‘골든’이 무엇인지 고민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확대보기

▲ 故 손정민 군의 아버지 손현씨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차종욱 민간구조사를 만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5.8 뉴스1

“모든 가능성 열어 두고 수사 중” 휴대폰 수색에 시민들도 나서

서울 서초경찰서 소속 경찰들은 8일 오전부터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사고 당일 손씨와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의 휴대전화를 수색하는 작업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점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휴대전화를 비롯한 유류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귀가 당시 손씨의 휴대전화를 소지하고 있었다. 본인의 휴대전화는 손씨에게 있을 것으로 추정했는데 이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 오전 7시쯤 꺼진 뒤 사라진 상태다.

한강구조대는 손씨가 발견된 지점인 수상택시 승강장 부근에서 수중수색 작업을 이어갔고, 정민씨 사망 원인 진상규명을 돕는 자원봉사자들도 공원 수풀에서 A씨의 휴대전화를 수색을 도왔다.

하지만 자원봉사자들은 수풀에서 쓰레기 외 별다른 물건을 찾지는 못했다.

확대보기

▲ 한 시민이 손현씨에게 선물한 손정민씨의 생전 모습을 그린 그림. 손현씨 블로그 캡처

정민이 부친 “결말날 때까지 버틸 것이다”

시민들은 앞서 어버이날을 맞아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아들 정민씨를 대신해 선물을 전달하며 손씨를 위로했다.

어버이날 이벤트는 정민씨 시신을 처음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씨 주도로 기획됐다.

이에 부친 손현씨는 많은 이들의 위로와 격려에 감사하면서 “결말이 날 때까지 버텨 보겠다”며 아들이 왜 한강속으로 갔고 왜 주검으로 나타나야 하는지 알아내고 말겠다고 다짐했다.

손현씨는 9일 자신의 블로그에 “어버이날이 지나갔다”며 “많은 분들이 물어보시는데 평소에 자주 같이 지내서인지 생각나는 이벤트가 없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번엔 다른 의미로 뜻깊은 날이 됐다”며 “내용은 다 아실테니 생략하겠다”고 정민이 없는 어버이날이 힘들다고 했다.

특히 손씨는 정민이 얼굴과 ‘우리 꼭 다시 만나요, 나의 영원한 엄마 아빠 사랑합니다’라는 글이 적힌 작은 선물에 “제가 좋아하는 아들 사진인데 어떻게 알고 그리셨는지 놀라고 감격했다. 집에 다 가져와서 정민이 영정 앞에 놓고 정민이가 보도록 했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손현씨는 “이 모든 응원에 감사드리며 너무 과분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결말이 날 때까지 버텨보려고 한다”며 “결말이 어떻게 날지 저도 무척 궁금하다”고 했다.

확대보기

▲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고 손정민 씨의 아버지 손현 씨에게 카네이션 등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2021.5.8 연합뉴스

이어 “가혹한 진실이 될지,끝없는 의문으로 갈지…이런 생각을 하면 잠을 이룰지 모르겠다”며 실체가 드러날 지, 아니면 미궁에 빠질지 솔직히 초조하다고 했다.

끝으로 손현씨는 “아들 잃은 애비가 힘들어하는 모습은 당연한 것이니 걱정 안하셔도 된다”며 위로를 건넨 많은 이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며 고개 숙였다.

한편 손정민씨는 지난달 25일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연락이 두절된 후 지난달 30일 민간구조사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확대보기

▲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 씨의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이 8일 손씨 친구의 휴대전화 등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이어갔다. 2021.5.8 연합뉴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