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MBTI로 세관 알려 2030 취향 저격”

수정: 2021.05.07 01:12

‘MZ세대 홍보 기획’ 오보름 주무관

확대보기

▲ 오보름 인천본부세관 세관운영과 주무관

“2030(MZ)세대는 활자 소비가 없는, 신문도 잘 읽지 않는 ‘사각지대’다. 이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차별화가 필요하다.”

2년차 새내기 공무원인 오보름(29) 인천본부세관 세관운영과 주무관이 인재유형 자기보고식 성격유형지표(MBTI) 테스트 활용을 통해 딱딱하고 경직된 세관 홍보에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개성이 강한 MZ세대인 오 주무관은 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레이블링 게임 방식인 MBTI 테스트 활용에 대해 “MZ세대를 타깃으로 한 세관 알리기 프로젝트”라고 소개했다. 그는 “원산지 확인과 통관, 마약 단속 등 세관의 역할이 다양한데 친구들은 ‘세관=입국장’으로만 인식하더라”며 “세관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다가 공급자가 아닌 수요자가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기획하게 됐다”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MBTI 테스트는 성격 분석을 통한 직업탐구 등에 활용되고 기업 마케팅 기법으로도 사용되지만 공공분야 홍보에 적용한 것은 처음이다. 인터넷과 정보통신기술(ICT)에 친숙하고 TV·컴퓨터보다 스마트폰을 이용하며 텍스트가 아닌 이미지나 동영상 콘텐츠를 선호하는 특징을 반영했다. 오 주무관은 MBTI 테스트의 틀을 활용하되 질문을 20개로 정리하고 인재유형을 세관 업무와 연관시켜 16개로 재구성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세관 관련 블로그 등을 통해 실시한 테스트에는 8800여명이 참여고 유의미한 결과가 있었다. 인재유형이 나온 뒤 링크된 기사를 확인한 뒤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남기는 등 관심이 높았다. 그는 “테스트 참가자들에게 세관 역할을 알리고 확산하는 효과를 확인했다”며 “일정 기간 운영한 뒤 보완한다면 직원 성격유형을 반영해 인사에 활용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