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4차 산업혁명 인재 육성 문 넓히는 서대문

수정: 2021.05.07 01:12

AI·3D 프린팅 등 청소년 체험공간
‘가재울센터’ 내년 상반기까지 완공

확대보기

▲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조성되는 구립가재울청소년센터(가칭)의 조감도.
서대문구 제공

서울 서대문구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청소년 전용 활동 공간을 마련한다.

서대문구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콘텐츠에 특화된 공간인 구립가재울청소년센터(가칭)를 조성한다고 6일 밝혔다. 센터는 남가좌동 392번지 600㎡ 대지에 지상 4층, 지하 1층, 연면적 1620㎡ 규모로 세워진다.

센터에는 4차 산업관을 비롯해 미디어실, 강의실, 동아리실, 다목적 집회 공간, 놀이 공간, 옥상 휴게공간 등이 들어선다. 지난달 말 공사를 시작해 내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한다.

청소년센터는 남·북가좌 지역의 숙원 사업 중 하나였다. 홍은동과 연희동에 각각 구립홍은청소년문화의집과 서울시립서대문청소년센터가 있지만 해당 지역에는 청소년 문화 시설이 부족해 주민들의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다. 구는 올 들어 센터를 이용할 주체인 청소년들을 비롯해 학부모, 민간 위탁운영체, 구청 관련 부서 직원들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향후 센터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 결과 4차 산업시대를 선도하는 핵심 기술인 3D 프린팅, 코딩, 가상·증강현실(VR·AR), 인공지능(AI)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창의적인 공간으로 마련하자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가재울청소년센터가 북가좌동에 들어설 예정인 서울시립디지털·미디어도서관과 함께 주민들에게 미래 기술과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마음껏 꿈을 키우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