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세계 톱 도전… 탄소 제로 그린수소 8만 4000t 생산

수정: 2021.05.07 01:12

친환경 에너지 도시 3대 전략 발표

동해가스전 인근 서울 면적의 두 배 조성
2030년 36조 투입… 일자리 21만개 창출

확대보기

▲ 文대통령 “2030년까지 세계 최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건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울산 남구 3D프린팅 지식산업센터에서 열린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보고’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단지가 건설될 것”이라며 “민관이 총 36조원을 투자하고, 21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울산이 부유식 해상풍력과 그린수소 산업을 발판으로 세계적인 친환경 에너지 선도 도시로 거듭난다.

울산시는 6일 울산테크노산업단지에서 ‘부유식 해상풍력 육성 비전선포식’을 열고 전 세계 청정에너지시장을 선점할 울산의 3대 전략과 9대 핵심과제를 발표했다. 3대 전략은 ▲부유식 해상풍력 혁신성장 기반구축 ▲선제적 기술개발로 국제 그린에너지 시장 선도 ▲모두가 행복한 연계사업 추진이다. 오는 2030년까지 총 36조원을 투입해 동해가스전 인근에 서울 면적의 두 배에 달하는 ‘6GW급 세계 최대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정부의 네 번째 지역균형뉴딜 투어로 열린 이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송철호 울산시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선포식에서 “동해 가스전의 불꽃이 사그라지는 그 자리에 2030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단지가 건설되고, 민관이 총 36조원을 투자해 21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화석연료 시대의 산업수도에서 청정에너지 시대의 산업수도로 울산은 힘차게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시는 이번 전략을 바탕으로 부유식 풍력발전 세계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생산과 운송, 저장과 활용 등 해상풍력을 활용한 그린수소 전주기를 아우르는 생태계도 조성한다. 또 기존 주력산업의 원활한 사업 전환과 함께 바다목장, 해양 관광 등의 연계사업도 발굴한다. 특히 시는 부유식 해상풍력단지에서 생산된 전력의 20%를 활용해 탄소배출이 없는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혁신적인 산업융합 전략을 추진한다.

그 첫걸음으로 시는 이날 현대중공업,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8개 기관과 ‘부유식 해상풍력 연계 100㎿급 그린수소 생산 실증설비 구축’ 협약을 체결하고, 수소경제 활성화에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를 통해 21만개 일자리 창출, 온실가스 930만t 감축, 그린수소 8만 4000t 생산 등 효과가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울산 해상풍력단지는 2022년 생산 종료를 앞둔 동해가스전 시설을 활용해 조성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 부유식 풍력발전은 대한민국 그린경제 전환을 선도할 핵심 산업”이라며 “울산이 세계 1위 친환경 에너지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서울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