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창업하기 좋은 청년도시, SEOUL … 권역별 창업밸리 만든다

수정: 2021.05.07 01:12

새달 ‘캠퍼스타운 2.0 계획’ 발표

대학과 손잡고 서북·서남·동북권 나눠
미래혁신펀드 등 市 정책자원 총동원

서울시가 ‘창업하기 좋은 청년도시’를 만들기 위해 대학과 연계해 3개 권역별 청년 창업밸리 조성에 나선다.

오세훈 시장은 6일 고려대학교(SK미래관)에서 열린 제10회 서울캠퍼스타운 정책협의회에 참석 “오는 6월 중으로 마련할 서울캠퍼스타운 2.0 추진계획을 기반으로 권역별 캠퍼스타운 밸리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권역별 창업밸리는 서북권 ‘청년창업 메카’(연세대-이화여대-서강대 등) , 서남권 ‘R&D 거점’(서울대-숭실대-중앙대 등), 동북권 ‘대학-지역 연계 강화’(고려대-경희대-서울시립대 등) 등 3개 권역으로 나뉘어져 창업밸리가 조성된다.

지금까지 대학별로 ‘점 단위’로 조성했던 캠퍼스타운을 연계해 ‘선 단위’ 클러스터로 규모를 확장하고, 대학 간 연계를 통해 창업 시너지를 내고 지역균형발전 효과까지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또 청년이 창업한 기업이 향후 유니콘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미래혁신성장펀드, 대기업과 연계한 오픈이노베이션, R&D 지원프로그램 같은 서울시의 정책적 자원을 총동원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같은 기본 방향아래 이날 대학정책협의회에서 나온 의견과 대학, 자치구, 캠퍼스타운 사업 관계자들의 의견을 취합해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청년들의 안정된 일자리 창출 방안의 하나로 적극적인 ‘창업’ 지원에 나서겠다”면서 “이번 서울캠퍼스타운 2.0이 그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