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알프스 얼음 녹자 모습 드러낸 ‘1918년 멈춰버린 시간’

수정: 2021.05.06 16:18

확대보기

▲ 사진=화이트 워 뮤지엄

이탈리아 알프스의 얼음 아래 오랜 세월 감춰져 있던 1차 세계대전의 유물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4일(현지시간) 역사학자 스테파노 모로지니(Stefano Morosini) 연구팀은
1차 세계대전 당시 오스트리아 군인들의 피난처로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동굴의 유물을 공개했다.

CNN은 보도에 따르면 유물이 발견된 곳은 알프스 산맥 중 이탈리아 스콜루지산(Mount Scorluzzo) 해발 3094미터에 위치한 곳으로, 20여 명의 오스트리아 군인들이 이곳에서 생활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처음 동굴을 발견한 것은 2017년으로 동굴은 얼음으로 뒤덮여 내부 확인이 불가능한 상태였다. 이후 스텔비오 국립공원은 유물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유물 발굴에 나섰다. 연구팀은 매년 7월, 8월 여름 동굴을 찾아 얼음을 녹이는 작업을 진행했고 4년 만에 마침내 그 모습을 드러냈다.

확대보기

▲ 사진=화이트 워 뮤지엄

확대보기

▲ 사진=화이트 워 뮤지엄

1918년 11월 3일에 시간이 멈춰버린 동굴에는 음식과 접시, 신문, 동물 가죽으로 만든 옷, 헬멧, 탄약 등 당시 군인들이 남긴 유물들로 가득했다. 프로젝트를 이끈 모로지니는 “겨울이 되면 이곳의 기온은 영하 40도까지 내려갔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극한의 환경에서 생활한 군인들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다”고 전했다. 이어 “군인들은 눈과 혹독한 추위, 그리고 적군과 싸워야 했을 것”이라며 “이곳에 남아있는 유물들은 박물관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곳에서 발견된 약 300여 점의 유물은 2022년 하반기 경부터 전시를 통해 일반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