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사설] 백신 수익 1분기 1조원 화이자, 인류 공헌 고려하라

수정: 2021.05.06 02:54

미국의 제약회사 화이자가 올해 1분기 코로나19 백신으로만 3조 9000억원(약 35억 달러)의 매출을 올려 1조원(약 9억 달러) 안팎의 순익을 거뒀다고 한다. 2021년 한 해 16억회 분량의 백신을 팔아 29조 2000억원(약 260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기업이 생산한 제품을 높은 값에 팔아 많은 이윤을 내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세계인의 목숨이 경각에 달린 팬데믹의 와중에 화이자가 백신을 이윤의 극대화 도구로 쓰는 것은 아쉽다.

화이자는 최대의 이익을 올린다는 목표는 같을 수밖에 없는 다른 백신 제조 업체들이 왜 자신과는 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지 깊이 생각해 보기 바란다. 존슨앤드존슨의 제약 부문 자회사 얀센은 팬데믹 상황에서는 백신으로 이익을 남기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아스트라제네카도 3억명분의 백신은 이윤을 남기지 않고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화이자는 자신들의 백신 이윤 추구가 미국의 백신 독점주의와 맞물려 세계인의 공분을 사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지 않을 것이다. 상당수 개발도상국과 저개발국가는 여전히 백신을 1회분도 손에 넣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하루 확진자가 30만명 이상 쏟아지고, 하루 사망자도 3000명 이상인 인도는 접종을 늘리는 것 외에는 대책이 없다는 목소리가 높다. 반면 미국은 지나치게 많은 백신을 비축하고 있다는 비판을 사고 있다.

국제사회는 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을 풀어 백신 생산을 확대하자는 논의를 본격화하고 있다. 부정적이던 미국 정부도 논의에 참여할 만큼 중요한 과제다. 화이자는 ‘세계 최고의 의약품 연구·개발 기업’이라는 자부심이 넘친다. 하지만 그렇게 개발한 의약품으로 인류를 구할 때만이 진정한 ‘세계 최고’일 것이다. 코로나19 백신을 원가에 공급하고, 특허권 공개에도 동참하면 ‘인류 생존에 공헌한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