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벽돌로 폭행당한 한인 자매… 미국서 또 아시안 증오범죄

수정: 2021.05.06 02:54

확대보기

▲ 벽돌로 폭행당한 한인 자매… 미국서 또 아시안 증오범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주류 매장을 운영하는 한인 자매가 50대 남성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증오범죄가 또 발생했다. 미 CBS방송에 따르면 지난 2일(현지시간) 볼티모어의 ‘원더랜드 주류 매장’에 난입한 이 남성은 한인 자매를 2분 30초 동안 공격했다. A씨가 문을 닫으려는 순간 갑자기 들어온 남성이 A씨를 바닥에 패대기치고 벽돌로 머리를 내려찍었다. 자매인 B씨가 말리자 B씨도 벽돌로 가격했다. 자매를 폭행한 데일 도일스(50)라는 남성은 경찰에 체포돼 가중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사진은 괴한이 한인 자매를 폭행하는 장면을 담은 폐쇄회로(CC)TV 영상.
볼티모어 연합뉴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주류 매장을 운영하는 한인 자매가 50대 남성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증오범죄가 또 발생했다. 미 CBS방송에 따르면 지난 2일(현지시간) 볼티모어의 ‘원더랜드 주류 매장’에 난입한 이 남성은 한인 자매를 2분 30초 동안 공격했다. A씨가 문을 닫으려는 순간 갑자기 들어온 남성이 A씨를 바닥에 패대기치고 벽돌로 머리를 내려찍었다. 자매인 B씨가 말리자 B씨도 벽돌로 가격했다. 자매를 폭행한 데일 도일스(50)라는 남성은 경찰에 체포돼 가중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사진은 괴한이 한인 자매를 폭행하는 장면을 담은 폐쇄회로(CC)TV 영상.


볼티모어 연합뉴스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