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41년 만에… 얼굴 찾은 故전재수군

수정: 2021.05.06 02:54

확대보기

▲ 41년 만에… 얼굴 찾은 故전재수군
5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 유영봉안소에서 전재수군의 형 재룡씨가 동생의 영정 사진을 제단에 올려놓고 있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었던 전군은 1980년 5월 24일 남구 진월동 마을 앞동산에서 친구들과 놀다 계엄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제대로 된 사진이 없어 묘비 사진을 무궁화로 대체했다가 41년 만에 유족이 유품에서 사진을 발견하면서 이날 묘비 제막식 및 추모식을 열었다.
광주 연합뉴스

5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 유영봉안소에서 전재수군의 형 재룡씨가 동생의 영정 사진을 제단에 올려놓고 있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었던 전군은 1980년 5월 24일 남구 진월동 마을 앞동산에서 친구들과 놀다 계엄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제대로 된 사진이 없어 묘비 사진을 무궁화로 대체했다가 41년 만에 유족이 유품에서 사진을 발견하면서 이날 묘비 제막식 및 추모식을 열었다.


광주 연합뉴스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