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울산, 영국발 변이 긴장… 경찰은 AZ 부작용 걱정

수정: 2021.05.06 06:16

전국 확진 사흘만에 600명대로 늘어나
울산 감염자 80명 중 51명 해외 변이
20·50대 경찰 중심으로 접종 연기 확산

확대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4.30 뉴스1

5일 코로나19의 신규 확진자가 다시 600명대로 올라서는 등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울산에서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센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히 유행하면서 방역 당국과 울산시가 특별방역조치에 나섰다. 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일부 경찰의 이상반응 사례가 이어지면서 50대 기저질환·20대 경찰을 중심으로 접종 연기 움직임도 현실화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76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 541명보다 135명 늘면서 지난 2일(606명) 이후 사흘 만에 다시 600명대로 올라선 것이다.

특히 울산시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자가 늘자 오는 14일까지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하는 등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방역 당국이 지난 3월 2주차부터 4월 2주차까지 울산 지역의 신규 확진자 80명의 검체를 검사한 결과 63.8%인 51명에게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는 최근 1주일간 전국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 14.8%보다 훨씬 높다.

이에 기존보다 전파력이 1.7배 센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코로나19 유행을 이끄는 ‘우세종’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변이 바이러스가 지금 추세로 확산하면 큰 유행으로 번질 위험이 있다”면서 “지역 주민들은 모임이나 여행을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또 AZ 백신을 맞은 경찰관들이 중환자실로 실려 가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경찰관 사이에 백신 부작용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전북경찰청의 A(50) 경찰관은 “기저질환 때문에 가족들이 불안해해서 예약했던 백신 접종을 취소했다”고 말했다. 전북경찰청 직장협의회 측은 “백신과의 연관성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20~30대 젊은 직원들의 접종 연기·취소 문의가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