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화이자·AZ 수급 차질에 2차 접종 겹쳐… 백신 불신이 더 큰 문제

수정: 2021.05.06 02:54

백신 하루 접종 6만명대로 ‘뚝’ 왜

1차 접종 완료 353만명… 전체 6.9%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접종도 ‘주춤’
오늘부터 70~74세 고령층 접종 예약
백신 신뢰도 3월달보다 6.6%P 줄어
정부 “AZ 혈전증 위험 낮고 치료 가능”

확대보기

▲ 화이자 43만 6000회분 추가 도착
코로나19 백신 수급 불안이 이어지는 가운데 5일 새벽 국내에 추가 도착한 화이자 백신 43만 6000회분을 관계자들이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수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한때 30만명을 바라봤던 일일 백신 접종자가 6만명 수준에 그치고 있다.

5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하루 백신 신규 접종자는 6만 2507명이었다. 전날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353만 14명으로 집계됐다. 총인구(5134만 9116명) 대비 접종률은 6.9% 수준이다. 하루 접종자 규모는 지난 3일(6만 6920명) 이후 이틀 연속 6만명대 수준에 머물렀다. 지난달 30일만 해도 20만명을 훌쩍 넘어 25만 9018명이나 됐지만 최근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의 수급 불균형에다가 2차 접종이 겹치면서 1차 접종 속도가 주춤하게 된 일종의 ‘일시적 유동성 위기’인 셈이다.

정부는 이번 주부터 70∼74세 고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이 시작된다며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70∼74세는 6일부터, 65∼69세는 10일부터, 60∼64세는 13일부터 예약할 수 있다. 이어 65∼74세는 27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60∼64세는 다음달 7일부터 19일까지 접종이 진행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접종 대상자들은 일정을 예약한 뒤 예약된 일자에 접종을 받아 달라”고 안내했다. 그는 “먼저 예약하게 되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서 접종할 수 있다”면서 “(인터넷) 누리집을 통한 예약은 대리인도 가능한 만큼 가족이나 친지들께서 어르신들의 접종 예약을 도와 달라”고 당부했다.

백신 수급 불균형뿐 아니라 더 큰 위험요소는 백신에 대한 신뢰도 문제다. 이날 중수본이 밝힌 ‘코로나19 관련 인식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미접종자라고 밝힌 943명의 61.4%가 ‘예방접종을 받을 의향이 있다’고 답했고, 19.6%는 받지 않겠다고 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19%였다. 이 조사는 중수본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지난 3월 1차 조사 때와 비교하면 예방접종을 받겠다는 응답은 6.6% 포인트 감소한 반면 받지 않겠다는 비율은 6.7% 포인트 늘었다. 접종을 망설이는 주된 이유로는 ‘이상반응 우려’(84.1%)와 ‘백신 효과 불신’(66.8%)이 가장 많았다. 이와 달리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밝힌 응답자 57명 중 89.5%는 “주변에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답했다. 지난 3월 조사보다 5.1% 포인트 올랐다. 윤 반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혈전증 위험은 가능성이 매우 낮을 뿐 아니라 대부분 치료 가능하다”며 “백신으로 인한 추가적 혈전증은 경구피임약 복용으로 인한 혈전증 위험보다 훨씬 낮으며, 장거리 비행으로 인한 ‘이코노미증후군’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작용에 대한 지나친 우려 부분은 정부가 안내하고 지원을 강화하는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