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사육사 손길에 기쁨의 소리를 지르는 ‘구조된 여우’ (영상)

수정: 2021.05.05 15:07

확대보기

▲ 사육사 손길에 기쁨의 소리를 지르는 ‘구조된 여우’

미국 미네소타주 패리보에는 ‘세이브더폭스 레스큐’라는 이름의 여우보호센터가 있다. 이곳에 사는 여우는 모피 농장과 같은 열악한 환경에서 구조됐거나 개인이 반려동물로 기르다가 파양한 사례가 대부분이지만, 사육사의 애정 어린 보살핌 덕에 얼굴에 미소가 저절로 맺히는 삶을 살고 있는 것 같다.


최근 비영리단체인 세이브더폭스 레스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세이브더폭스에는 ‘딕시’라는 이름의 붉은여우 한 마리가 사육사의 손길이 좋은지 기쁨의 소리를 내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확대보기

지금까지 조회 수가 16만 회를 넘어선 해당 영상에서 딕시는 이 센터의 설립자이기도 한 여성 사육사 미케일라 레인스가 자신의 목을 어루만져주자 기분이 좋은지 하이톤의 울음 소리를 낸다.

확대보기

사육사 역시 여우의 소리를 흉내내며 쓰다듬는 행동을 계속한다. 때때로 딕시는 사육사의 손을 살며시 물며 이제 그만하라는 듯한 신호를 보낸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하지만 사육사는 장난을 치듯 여우 목을 쓰다듬는 행동을 멈추지 않는다. 결국 여우는 몸을 일으켜 자리를 피하는 것으로 이 영상은 끝이 난다.


보호센터에는 딕시 외에도 봉고, 피네건, 재거 등 몇십 마리의 길들여진 여우뿐만 아니라 밍크와 고양이 그리고 개 등 다른 구조된 동물들도 살고 있다. 이 중 일부 동물은 교육을 통해 다시 사람과 함께 사는 법을 배운 뒤 심사를 거친 적합한 가정에 입양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보기

사진=세이브어폭스 레스큐(https://www.youtube.com/watch?v=4FM1DnUMr6U)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