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실내흡연 논란’ 임영웅 측 “니코틴 없는 액상이라 사용”

수정: 2021.05.05 18:07

“심려 끼치게 되어 죄송” 사과

확대보기

▲ 가수 임영웅. 소속사 제공

가수 임영웅이 최근 실내에서 흡연을 했다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임영웅은 5일 사과문을 내고 ”팬분들께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되었다”면서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부족했다. 심려 끼치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임영웅이 4일 서울 마포구 DMC디지털큐브에서 진행된 TV조선 예능 ‘뽕숭아학당’ 촬영 대기 중 금연 구역에서 흡연을 했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도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과거 콘서트 대기실에서 흡연을 하는 모습의 영상 일부가 공개됐다.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당시 니코틴이 없는 액상을 사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이날 “임영웅은 수년 전 연초를 끊은 이후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하여 사용해왔다”며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실내에서의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 관리 지원에 세심함이 부족했던 것을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방역 수칙 준수에 대해서는 “스태프들과 임영웅이 있었던 공간은 분장실로 (공개된) 영상은 헤어와 메이크업을 작업 중인 상황”이라며 촬영 현장에서 개인 방역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