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1만년의 신비’ 용암이 흐른 제주 벵뒤굴 내부

수정: 2021.05.04 15:54

 1/10 
2021 세계유산축전 150일을 앞둔 4일 오전 제주시 조천읍 벵뒤굴에서 제주도 세계자연유산센터 주최로 언론 현장 브리핑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벵뒤굴 미공개 구간에 남아있는 용암이 흘렀던 길로, 사람 얼굴처럼 보인다. 2021.5.4

연합뉴스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