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학생 87% “코로나에도 등교 수업 원해”

수정: 2021.05.04 11:38

초등학생보다 중·고등학생이 더 불규칙한 생활

확대보기

▲ 서울 노원구 용원초등학교에서 한 교사가 교실에서 원격수업을 하고 있다. 2021.1.28. 연합뉴스

초·중·고등학생 10명 중 9명가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감염 위험에도 등교 수업을 원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번 달 3일까지 초·중·고등학생 68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 중 87.1%가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있지만 학교에 나와 공부하고 싶다”고 답했다고 4일 밝혔다.

응답자의 71.5%는 “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나도 학교에 계속 나가고 싶다”고 답했다.

‘줌’이나 ‘구글미트’ 등을 이용한 화상수업에 대해서는 응답자 전체의 19.8%만이 ‘좋다’고 응답했으며 ‘아니다’고 답한 비율은 41.3%였다.

중·고등학생보다는 초등학생이 등교를 더 선호했다. ‘작년보다 등교 일수가 늘어난 것이 좋은지’를 묻는 문항에는 초등학생의 63.2%가 ‘그렇다’고 답했지만 중·고등학생 중에는 절반이 안 되는 46.2%가 ‘그렇다’고 했다.

반면 코로나19 유행 이후 학교 공부가 더 어려웠는지에 대해서는 초등학생의 24%, 중·고등학생의 37.7%가 ‘그렇다’고 답해 중·고등학생이 더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규칙적인 생활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초등학생 중에서는 9.3%에 그쳤으나 중·고등학생의 경우에는 24.2%를 나타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