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암 검진 잦으면 갑상선암 발병 확률 높아”

수정: 2021.05.04 07:56

원자력의학원 연구팀, 국제학술지 기고
“방사선작업 종사자 갑상선암 검진 1.6배
갑상선암 발생률 일반인보다 1.7배 높아”

확대보기

▲ 잦은 암검진이 갑상선암 발생 원인 된다
국내 연구진은 잦은 암검진이 갑상선암 발생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조사결과를 내놨다.

미국 듀크대 의대 제공

국내 연구진이 잦은 암검진이 갑상선암 발생 가능성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한국원자력의학원 방사선역학팀 연구진은 방사선작업종사자들이 일반인들보다 갑상선암 발생률이 높은 이유는 잦은 갑상선암 검진 때문일 수 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방사선연구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방사선연구’에 실렸다.

원자력안전법 제2조에 따르면 방사선작업종사자는 원자력이용시설과 관련한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으로 원자력발전소 이외에도 일반산업체, 의료기관, 연구소, 학교, 방사선투과검사기관 등 다양한 곳에서 근무한다.

방사선 피폭은 여러 암 중 갑상선암을 유발하는 핵심원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국내외에서 방사선작업종사자들의 갑상선암 발생은 일반인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에서 일반인의 갑상선암 검진율과 2016~2017년 방사선작업종사자 코호트 연구에서 갑상선암 검진율을 수집해 두 집단의 갑상선암 발생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방사선작업종사자의 갑상선암 검진율이 일반인들보다 1.6배가량 높고 갑상선암 발생률은 약 1.7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방사선작업종사자 중에서도 갑상선암 검진율이 높은 업종에서 갑상선암 발생 비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성원 원자력의학원 박사는 “방사선작업종사자의 건강관리를 이유로 진행하는 검진도 지나치게 잦으면 암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음을 보여 주는 만큼 과잉검진에 대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