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文대통령 사저, 한 마을 두 마음

수정: 2021.04.30 01:53

찬반 현수막 뒤덮인 경남 양산 하북면

이장단 등 지역단체, 반대 의견 40개 걸어
“사전 설명·주민 의견 청취 없어 화난 것”


정작 평산마을에는 ‘달빛환영회’ 현수막
“불편할 것 없는데 왜 반대하는지 의문”

확대보기

▲ 29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입구와 뒤편 길가에 ‘달빛환영회 일동’으로 문재인 대통령 양산사저 건립 을 지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양산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뒤 지낼 마을이다. 영축산 아래 자연경관이 수려한 농촌 마을이 최근 뉴스의 중심이 됐다. 사저와 경호시설을 짓는 공사가 지난달 시작된 뒤 이장단을 비롯한 하북면 지역단체가 지난 21일 건립을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 40여개를 곳곳에 내걸면서부터다.

확대보기

▲ 지난 22일 하북면 일대에 내걸렸다가 최근 철거된 양산사저 건립 반대 현수막.
연합뉴스

29일 찾은 평산마을과 인근 지산마을은 보통 시골마을처럼 조용했다. 평산마을은 50여 가구, 평산마을에서 영축산 쪽으로 200~300m쯤 떨어진 지산마을은 100여 가구가 산다. 지난 21~22일 내건 양산사저 건립 반대 현수막은 누군가가 23개를 무단으로 없애 경찰이 조사하고 있고, 나머지는 시가 불법 게시물로 철거해 보이지 않았다. 마을 입구와 끝에는 이에 맞서 달빛환영회 일동으로 최근 부착한 것으로 보이는 양산사저 건립 찬성 현수막 2개가 눈에 띄었다. 마을 중간쯤 사저 건립 현장은 며칠 전 공사가 중단돼 조용했다. 중장비도 모두 철수했고 출입 통제 줄 너머로 자재와 파낸 나무줄기 등만 쌓여 있었다.

공사현장 바로 앞집에 사는 주민 A(41)씨는 “주민들은 대통령이 마을로 들어와 같은 주민이 되는 것을 적극 환영한다”면서 “시끄럽지도 않았고 특별히 불편함을 느끼지 않아 그런 현수막을 내걸게 된 이유를 잘 모르겠다”고 의아해했다.

지산마을 이장 함구한(60)씨는 “다만 공사가 시작될 때까지 청와대나 양산시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설명하거나 소통하는 공식 자리가 없어 주민을 무시하는 것 같아 지역단체에서 섭섭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함씨는 “이번 항의는 정치적인 문제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함씨와 함께 있던 50대 주민 B씨도 “대통령이 청와대로 가기 전에 살던 마을에서 퇴임 뒤 돌아오기를 기다린다는 현수막을 내걸어 대통령 귀촌을 놓고 대립하는 것처럼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거들었다.

정용구(66) 하북면 이장단협의회장도 “청와대와 양산시가 공사 계획을 주민들에게 사전에 설명하고 대통령 귀촌으로 예상되는 주민 불편사항 등에 대해 의견을 듣는 소통과정이 없었다는 점에 주민들과 지역단체가 화난 것”이라며 “외지 주민이 마을에 들어와 살기 위해 집을 짓는 경우 사전에 설명하고 인사를 주고받는 게 당연한 예의인데 청와대라고 해서 그런지 그런 과정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정 회장은 “청와대와 양산시가 앞으로 지역 주민들과 잘 소통하면 원만하게 해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평산마을에 2630.5㎡를 매입했다. 지난달 양산시에 착공계를 낸 경호시설은 올해 안에 준공할 계획이다. 경호처는 지난 8일 평산마을 주민들에게 경호동 건립에 대해 설명했다.

양산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