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물량 폭탄’ 대구 미분양 시작… 집값 하락 신호탄 되나

수정: 2021.04.28 02:30

분양경쟁률 작년까진 두자리 수준 ‘활황’
동구 율암동 750가구 중 330가구 못채워
올 3만가구 분양… 연간 적정수요 웃돌아

대구의 부동산시장에 경고음이 나오고 있다. 2018년부터 이어진 물량 폭탄에 미분양 사태가 이어지면서 가격도 하락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최근 동구 율암동에 공급하는 아파트단지 분양에 대규모 미달사태가 발생했다. 750여가구 중에 절반에 가까운 330여가구가 미달됐다. 또 동구 신암동의 아파트는 평균 경쟁률 1.64대 1로 겨우 미분양을 면했다. 동대구 역세권에 분양한 아파트는 평균 경쟁률이 2.3대 1로 저조했다.

대구 부동산 시장은 올초까지 활황세였다. 미분양도 급속도로 소진됐다. 지난 2월 미분양은 224가구로, 2019년 말 1790가구에 비해 크게 줄었다. 분양 경쟁률도 지난해까지 두자리 수준을 유지했다. 2020년 1순위 평균 청약 경쟁률은 평균 21.6대 1이었다.

그러나 최근 분양 경쟁률이 급격히 낮아지는 등 대구의 부동산시장이 급랭하는 것은 ‘공급 폭탄’이 원인으로 꼽힌다. 최근 3년간 대구지역 분량물량을 보면 2018년 2만 5141가구, 2019년 2만 8057가구, 2020년 3만 2070가구 등이었다. 이는 대구경북연구원이 조사한 대구지역 연간 적정 1만 2500가구(일반공급 1만1000가구, 건설형 임대 1500가구)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올해도 3만 3357가구의 분양 물량이 계획돼 있다. 또 대규모 분양에 따른 입주 예정 물량도 엄청나다. 올해 대구의 아파트 1만 7472가구가 입주한다. 적정 수요보다 5000가구나 많다. 내년부터는 더 심각하다. 2022년에는 2만 4396가구, 2023년에는 적정 수요의 2배를 크게 넘는 2만 8516가구다.

김창업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대구는 입주 물량이 2만가구 정도가 되었을 때 미분양이 급격이 늘어난 과거 사례가 있다”면서 “이들 미분양이 해소되는데는 4년이상 소요됐다”고 지적했다.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풍부한 시중 유동성과 가격 상승 심리 등으로 분양시장에 큰 문제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면서 “그러나 최근 크게 증가된 분양 물량의 입주가 본격화하면서 부동산시장 침체와 함께 미입주, 미분양이 잇따를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