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대금 선율, 유튜브 타고 세계로...대금 유튜버 ‘대금이누나’

수정: 2021.04.27 10:14


“국악기 하면 대부분 가야금이나 해금까지만 생각하시더라고요. 대금도 그 반열에 들어가는 악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유튜브를 하고 있어요.”

대금 연주자 김지현(33)씨가 유튜브를 시작한 건 2018년. 때마침 함께 음악 작업을 하던 지인이 촬영과 편집을 도맡겠다며 유튜브 운영을 제안해왔다. 생계형 음악가였던 김 씨는 유튜브 수익에 대한 기대감도 있었지만, 누군가에게 대금 연주를 선보일 기회라고 생각했다.

“대금은 대중적인 악기가 아니기 때문에 설 수 있는 무대가 적어요. 공연이 있더라도 악기 성격상 제가 하고 싶은 연주도 할 수 있는 게 아니고요. 그래서 시작은 수익창출보다도 그냥 제 무대를 제가 만들고 싶은 마음이 제일 컸어요.”

유튜브는 그에게 무대였다. 산과 바다,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다니며 전통 음악부터 대중 가요, 팝, OST 등 다양한 장르의 곡을 대금으로 소화했다. 자연을 벗삼아 흐르는 대금의 독특한 선율 때문이었을까. ‘대금이누나’라는 별칭으로 시작한 유튜브 채널은 한 달 만에 1000여명이 구독했고, 3년이 지난 현재 13만 명이 구독하는 채널로 빠르게 성장했다.

“대금은 플루트처럼 악기 소리만 나는 게 아니라, 바람 소리도 같이 들어 있잖아요. 그리고 음역대가 사람의 목소리와 굉장히 비슷하죠. 자연과 사람의 소리를 모두 가진 대금은 그래서 더욱 감동을 주는 전달력이 있는 것 같아요.”

김 씨는 ‘대금이누나’를 통해 이러한 대금의 매력을 전세계에 알리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자체적으로 ‘전세계 대금 알리기 프로젝트’도 시작했다. 외국인들에게도 친숙한 곡들을 대금으로 연주하는 그만의 소박한 캠페인이다.

“사실 어디와 협약을 맺고 하는 것도 아니고 제가 영향력 있는 유튜버도 아니지만 일단 시작이 중요하다고 생각을 해요. 지금까지는 비틀즈의 ‘렛 잇 비’부터 ‘넬라 판타지아’, ‘G선상의 아리아’ 등을 대금으로 연주했죠.”

확대보기

▲ ‘대금이누나’ 김지현씨가 서울신문사 스튜디오에서 대금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대금이누나’ 김지현씨에게 대금은 어떤 의미일까.

“저에게 대금이란 저 자체인 것 같아요. 닮아가는 것 같다고 할까. 대금의 음색이 주는 그 느낌대로 사람 자체가 그렇게 되어가는 것 같아요. 제가 대금인지, 대금이 저인지. 그렇게 동화되는 것 같아요.”

글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영상 박홍규·문성호·김형우 기자 goph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