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스위스 과학자들이 ‘면 속옷’ 2000장 땅에 묻는 이유

수정: 2021.04.22 17:46

확대보기

▲ 속옷 자료사진

스위스의 한 연구진이 면으로 제조된 속옷 2000장을 땅에 묻는 프로젝트를 시작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국 BBC에서 발생하는 사이언스포커스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스위스 정부의 농업 연구기관(Agroscope)은 최근 자원 봉사자들에게 속옷 2000장을 보내 각자의 집 정원에 묻어두는 프로젝트 계획을 발표했다.

100% 생분해성 유기농면으로 만들어진 멀쩡한 속옷 수천 장을 땅에 묻는 이유는 다름 아닌 토양 건강을 가장 직접적으로 확인하기 위함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면에 포함된 다양한 물질은 토양에 사는 미생물의 식량이 될 수 있다. 굶주려 있는 미생물들은 속옷을 갉아먹게 되고, 해당 토양에 더욱 활동적인 미생물이 서식할수록 더 빠르게 속옷을 먹어치운다.

연구진은 자원봉사자들에게 보내 파묻은 속옷을 1~2개월 후에 다시 파낸 뒤, 곰팡이나 곤충, 벌레를 포함한 유기체들이 얼마나 속옷을 파먹었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속옷에 유기물이 낸 구멍이나 흔적이 많을수록 더 건강한 토양이라고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해당 연구에 참여하는 취리히대학교 연구진은 “이번 연구의 목표는 지구 토양의 성질과 토양 침식(논경지의 포토가 물·바람 등의 힘으로 이동하여 상실되는 현상)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료 사용 및 건축의 증가는 비옥한 토양의 손실을 가속화 하는 주요 원인이다. 서식지 손실은 자연 재해에 대한 보호능력 저하로 이어지고, 하천과 강으로 스며드는 화학물질의 농도를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이언스포커스 측은 “토양에는 수십억 종류의 박테리아와 균류, 곤충, 벌레와 기타 생물이 서식하지만, 이것이 생태계와 작물 수확량, 홍수 방지 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