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대상포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새로운 부작용? 이스라엘서 사례 보고

수정: 2021.04.21 15:18

확대보기

▲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스라엘에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일부 자가면역질환 환자에게서 부작용으로 피부 발진이 일어나는 사례가 확인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텔아비브 소우라스키 의료센터 등 연구진은 화이자 코로나 백신을 접종받은 특정 자가면역질환 환자는 일반인보다 대상포진이라는 특정 자가면역질환이 발병하기 쉽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에 대해 소우라스키 의료센터의 류머티즘 전문가인 빅토리아 푸러 박사는 예루살렘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서 화이자 백신이 대상포진의 원인이라고 단정할 수 없지만, 일부 환자에게서 방아쇠 역할을 했을 가능성은 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모습.(사진=AFP 연합뉴스)

이번 연구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자가면역질환 환자 590명을 조사 대상으로 삼았다. 이중 491명은 자가면역 염증성 류머티즘(AIIRD)이 있으며 나머지 99명은 비교를 위한 대조군이었다.

AIIRD는 면역체계가 사람의 뼈와 관절, 근육 그리고 장기를 공격하도록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류머티즘 관절염이나 전신 경화증 또는 혼합결합조직질환 등의 질환이 나타날 수 있다. 증상으로는 근육통과 피로감, 관절 부위 피부를 덮는 부종 및 붉은기 그리고 손발 저림 등이 일반적이다. 미국에서는 인구의 3~5% 사이에서 AIIRD가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미국 가정의학회는 보고하고 있다.

특히 이번 결과는 AIIRD 환자 491명 중 6명, 즉 1.2%에서 대상포진이 발병한 것을 보여줬다.


대상포진은 신체 어느 곳에서나 고통스러운 발진을 일으킬 수 있는 바이러스성 감염증으로, 어린 시절 걸린 수두의 원인 바이러스가 장기간 잠복해 있다가 면역 기능이 떨어졌을 때 다시 활성화해 나타나는 것이다. AIIRD 환자 중 5명은 1차 접종 직후, 나머지 1명은 2차 접종 직후 대상포진에 걸렸다. 이와 달리 백신을 접종한 대조군에서는 어떤 환자도 대상포진에 걸리지 않았다.

이에 대해 푸러 박사는 “이번 결과는 사람들에게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면서 “이번 발견은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에게 나타나는 특이한 증상을 주의하는 경고 역할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발견을 확인하려면 더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도 “다만 AIIRD 환자는 대상포진 발병 위험을 줄이기 위해 코로나19 예방 접종 전 대상포진 예방 접종을 받아두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영국 옥스퍼드대 출판부에서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류머톨로지’(Rheumatology) 최신호(4월 12일자)에 실렸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