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엄마 무서워요” 아기 북극곰 남매의 생애 첫 수영 수업 (영상)

수정: 2021.04.21 11:11

확대보기

새끼 북극곰 남매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수영을 배우는 사랑스러운 순간이 영상으로 공개됐다.


17일 시베리안 타임스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겔렌지크 사파리공원 측은 지난해 12월 이 공원에서 태어난 북극곰 남매가 앞으로 살아가는 데 있어 필요한 헤엄치는 법을 며칠 전 담당 사육사에게 배우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 공개했다.

확대보기

이는 생후 16주 된 이들 곰이 태어났을 때 어미에게서 버림받았기 때문이다. 원래는 어미 곰이 새끼 곰들에게 생존에 필요한 기술을 가르쳐야 하지만, 인공 포육 중인 이들 곰에게는 사육사들이 어미 역할을 해야 한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북극곰 남매는 이날 한 담당 사육사와 함께 물에 들어가 헤엄치는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이들 곰은 처음에 물에 들어가는 것을 극도로 꺼렸다. 이들은 처음에 수조 앞에서 꽤 오랜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물에 먼저 들어간 사육사 엘레나 밀로비도바(31)를 향해 마치 물 밖으로 나오라고 하듯 소리치고 그녀의 장갑을 잡아당겨 끌어내려 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하지만 결국 예르마크라는 이름의 수컷 곰이 먼저 수조 안으로 뛰어들었다. 그러자 아르크티카 아우로라라는 이름의 암컷 곰이 그 뒤를 따라 물속으로 들어왔다. 처음에 이들 곰은 대부분의 시간을 사육사의 품에 안겨 있으려 했지만, 시간이 지나자 조금씩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공원 측 관계자는 “새끼 북극곰들은 주로 얕은 곳에서 헤엄쳤지만 좀 더 깊은 곳에 들어가 단단한 바닥을 밟는 감각이 느껴지지 않으면 두려워했다”면서 “우리는 사육사 중 한 명이 물에 들어가 있어야 이들 곰이 따라 들어 온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곰들은 첫 수영 시도 뒤 물 밖으로 나오자 안도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극곰 남매는 북극해 노바야젬랴 군도 출신의 7살 된 암컷 세료스카와 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 동물원에서 지내고 있는 18살 된 수컷 세포드 사이에서 태어났다.

사진=겔렌지크 사파리공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