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따뜻한 세상] 바다에 빠진 낚시꾼 구조한 히어로들, 정체는?

수정: 2021.04.21 13:47

확대보기

▲ 지난 11일 오전 11시 30분쯤 강원도 강릉시 사천해변 앞바다에서 보트 낚시 중 물에 빠진 A씨를 대한적십자사 강원도지사 소속 수상안전강사 강병수씨가 구조하는 모습.[사진 출처=정우섭 페이스북]

바다에 빠진 낚시꾼을 구조한 어느 영웅들 이야기가 화제입니다.

지난 11일 오전 11시 30분쯤 강원도 강릉시 사천해변 앞바다에서 보트 낚시를 하던 40대 남성 A씨가 바다에 빠졌습니다. 높은 파도에 보트가 크게 흔들리면서 중심을 잃고 물에 빠진 사고였습니다.

때마침 인근에 있던 대한적십자사 강원도지사 소속 수상안전강사 임성묵(53), 정우섭(47), 강병수(43), 김중현(38)씨가 사고 순간을 목격했습니다. 강릉에 회의 참석차 왔던 일행은 당시 점심을 위해 이동 중이었습니다.

강병수씨는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파도가 심해지는 상황이라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10~15분 정도 계속 주시하던 중 파도로 인해 배에서 떨어지는 익수자를 목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씨 일행은 목격 즉시 사고 현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다행히 구명조끼를 착용한 A씨는 보트를 잡은 채 버티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거칠게 몰아치는 파도 탓에 쉽게 물 밖으로 빠져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특히 사고 발생 지점은 날카로운 조개류(따개비)가 붙은 바위들이 많아서 파도에 휩쓸리면 크게 다칠 수 있는 위험한 곳이었습니다. 또 A씨가 잡고 있던 배가 파도에 뒤집히면서 아찔한 순간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이에 일행은 더는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했고, 강씨는 속옷차림 그대로 바다에 뛰어들었습니다. 20여미터를 헤엄쳐 A씨에게 다가간 강씨는 아이박스를 잡고 버티던 A씨를 구조해 물 밖으로 나왔습니다.

이후 대기하고 있던 임성묵, 정우섭, 김중현씨는 마른 옷과 담요로 A씨를 감싸 체온을 유지했습니다. 또 계속 말을 걸며 A씨가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그 사이 강씨는 다시 바다로 들어가 보트를 끌어냈습니다.

이에 대해 강씨는 “보트가 파도에 휩쓸려 떠다니다가 누군가를 다치게 할 수 있고, 지나가던 배와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날 수 있기에 보트를 가지고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강씨를 포함한 일행은 모두 수상안전요원을 양성하는 수상안전강사로, 수상구조에서 최상위 단계인 수상구조사 자격증을 소지한 베테랑들입니다. 위급한 상황에서도 침착하고 능숙하게 대처할 수 있던 것은 그들에게 쌓인 다양한 훈련 경험 때문입니다.

강씨는 “저희는 항상 수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해 훈련하고 있다”며 “사고가 발생하는 순간, 저희가 해야 할 행동 같은 것들이 훈련으로 몸에 배어 있기 때문에 침착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모두가 다치지 않고 무사히 마무리되어 다행”이라며 “저희는 훈련받은 수상구조사이기 때문에 (바다에) 들어갔지만, 일반 시민들은 익수자를 발견하면 119에 신고부터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