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미래에셋, 관광단지 특혜받고도 숙박시설만 관심?

수정: 2021.04.21 02:50

여수 경도에 생활형 숙박시설 추진
관광단지 개발 당초 사업안과 달라
시민단체 “분양 이익 노린 것” 비판

“미래에셋이 여수 경도관광단지의 사업안을 변경하면서 자기 뱃속만 채우기에 급급하고 있다. 경도의 생활형 숙박시설 허가를 내줘서는 안 된다.”

여수참여연대와 여수시민협 등 1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20일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은 애초 사업안에 없었던 계획”이라면서 “전남도는 21일 열리는 건축·경관 위원회 심의에서 미래에셋의 건립안을 부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시민단체는 “미래에셋은 관광단지 개발보다 이번 생활형 숙박시설을 분양해 한몫을 챙기려 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미래에셋만 배 불리는 경도관광단지 개발은 여수 시민들에게 필요없다”고 주장했다.

미래에셋컨소시엄이 1조 5000억원을 투자해 여수시 경도 일원 215만㎡(65만평) 부지에 마리나 시설 등이 포함된 세계 최고급 관광단지를 짓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정부와 전남도 등은 경도와 육지를 연결하는 연륙교와 진입도로를 지어주는 등 미래에셋에 각종 혜택을 제공했다. 전남도 등은 연륙교와 진입도로 건설 비용 1174억원 중 미래에셋의 자기부담금 230억원을 뺀 944억원의 혈세를 쏟아부었다. 원래는 개발업자인 미래에셋이 모두 부담해야 할 연륙교 등의 기본 인프라 시설 건설 비용을 정부와 전남도 등이 투자한 것이다.

하지만, 국민 혈세 944억원의 투자 혜택이 여수시민 등에게 돌아가지 않고 미래에셋이 모두 독식하고 나아가 숙박시설 분양으로 거액을 챙기려고 하고 있다는 게 여수 시민단체의 주장이다. 여수시민협 등은 “이 같은 특혜 속에 세계적인 관광단지를 조성한다고 해놓고, 마리나 시설 자리에 초호화 생활형 숙박시설인 타워형 레지던스 1184실의 11동을 지어 분양하는 행위는 있을 수 없는 일”라고 질타했다. 송하진 여수시의원도 최근 시정 질의에서 “미래에셋이 경도에 투자하는 목적이 ‘결국은 지가 상승에 따른 차익과 부동산 개발 이익 때문 아니냐’는 부정적인 시각이 팽배하다”고 꼬집기도 했다. 이에 대해 최창선 미래에셋 상무는 “6성급 호텔과 마리나, 상업시설 등은 그대로 설립하고, 추가로 숙박시설을 짓는다”면서 “내·외국인들이 이곳에서 장기체류해 관광단지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여수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