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탁 트인 청과시장, 걷고 싶은 영등포

수정: 2021.04.21 02:50

[현장 행정] 보행친화거리 조성한 채현일 구청장

보도에 쌓여있던 가판·과일상자 등 치워
지역 예술가 페인팅·그래픽 디자인 작업
가게 조명도 새로 달아 밝은 거리로 조성
상권 보호·거리 개선 ‘두 마리 토끼’ 잡아

확대보기

▲ 채현일(오른쪽)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청과시장에서 과일 상자를 옮기는 일을 돕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탁 트인 영등포 청과시장 거리, 상인과 주민 모두 만족하는 결과 얻었죠.”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은 최근 ‘보행친화거리 조성사업’이 끝난 영등포 청과시장에 대해 20일 이렇게 말했다. 과거 영등포 청과시장은 좁은 보도에 불법 가판, 쌓아둔 과일상자 등으로 주민이 지나다니기 힘든 상황이었다. 특히 청과시장 근처 영중초를 다니는 어린이들이 통학로로 쓰는 보도여서 위험한 상황이었다.

이에 구는 지난해 2월 청과시장 보·차도 일대의 불법 적치물 정비와 아케이드 설치, 노후 하수관로 개량, 발광다이오드(LED) 가로등 정비 등 청과시장 일대를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친화거리로 탈바꿈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지역 예술가들과 합심해 분홍색, 주황색, 하늘색, 연두색 등 구역에 따라 페인팅 작업을 하고 그래픽 디자인을 입혔다. 또 오래된 어닝을 철거한 뒤 편개형 아케이드를 설치하고 보도도 새로 포장했다. 조명도 새로 달아, 과일이 더 싱싱해 보일 수 있도록 했다. 이 사업에 구비 13억 4600만원을 포함해 모두 22억 76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예산의 10%는 상인회에서 부담했다.

구는 청과시장 시설물의 현대화는 물론 시장 상인들의 상권을 보호하고, 대화와 타협을 통한 원활한 공정 추진을 위해 청과시장 상인 및 대책위원회와 20여차례 공청회 등을 개최해 여론을 수렴했다. 또한, 관계부서와의 유기적 공조, 상호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개선사항을 꼼꼼히 검토하며 지속가능하고 추진력 있는 정비가 이뤄지도록 힘써왔다. 영등포 청과시장에는 160여개 상점이 있으며 이중 도로와 만나는 62개 업체가 대상이 됐다.

권지현 청과시장 상인회 사무국장은 “처음에는 ‘혹시 장사에 지장이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에 반대하는 상인들도 있었지만, 지금은 상인들이 시장 이미지 개선에 도움이 된 것 같다며 만족해 한다”며 “상권이 활성화돼 더 많은 주민이 찾아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영등포구는 가판대, 가림막 등도 깔끔하고 상인들이 이용하기 편리한 디자인으로 새로 단장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청과시장 보행친화거리 조성 사업은 구민의 안전한 보행권 보장은 물론, 청과시장의 상권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영중로부터 시작된 소통·상생의 가치 기반의 보행친화거리 조성사업이, 이번 청과시장 정비사업을 밑거름으로 더욱 활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