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편의점 모집 공고에 “페미 아닌 자…‘오또케오또케’ 금지” 논란

수정: 2021.04.18 11:47

본사 측 “유사 문제 재발 않도록 교육할 것”

확대보기

▲ 편의점 자료사진
해당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연합뉴스

서울의 한 편의점 점주가 아르바이트 모집 공고 글에 “페미니스트가 아닌 자”라는 지원 자격을 내걸어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편의점 점주 A씨는 구인구직 사이트에 주말 아르바이트생 모집 공고를 올렸다. 그는 지원자격에 만 20세 이상으로 ‘페미니스트가 아닌 자’라고 명시했다.

또한 “소극적이고 오또케오또케 하는 분은 지원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오또케오또케’는 여성의 수동적인 태도를 비꼬는 단어로 여성 혐오 표현으로 알려져 있다.

확대보기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모집 공고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며 “점주가 여혐(여성 혐오)인듯”, “성별 혐오를 조장한다”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논란이 커지자 16일 점주는 공고 글을 내렸다.

A씨 편의점을 관리하고 있는 본사 직원은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사과드린다. 해당 채용공고 게재 관련해 즉각 해당 점포 점주분께 연락드려 즉시 삭제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적으로 본사 차원에서 해당 점포의 당사 이미지 손상에 대한 강한 제재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며 “직접 방문해 기본적인 채용 관련 교육 및 유사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하겠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