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하늘 동생 이현배 사망 소식…네티즌 애도 물결

수정: 2021.04.17 16:10

확대보기

▲ 45rpm 이현배. 방송화면 캡처

그룹 45RPM 멤버이자 이하늘의 친동생인 이현배(48)가 세상을 떠났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이현배는 이날 오전 거주하고 있던 제주도에서 숨졌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추정되고 있지만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기 위해 관계자들이 제주도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형인 이하늘은 물론, 절친한 사이인 DJ DOC의 정재용 등은 오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의 SNS에 애도를 표하고 있다.

1973년생인 이현배는 2005년 45RPM 정규 1집‘ 올드 루키’(Old Rookie)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했다. 2009년에는 친형인 이하늘이 이끈 회사인 부다사운드에 합류해 ‘디스 이즈 러브’ ‘러브 어페어’ 등의 곡을 발표했다.

사망 전까지도 이하늘과 함께 슈퍼잼레코드에 둥지를 틀고 있었다. 이현배는 영화 ‘품행제로’의 OST ‘즐거운 생활’과 ‘리기동’ ‘새침떼기’ ‘살짝쿵’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임창정의 히트곡 ‘흔한 사랑’을 작곡하기도 했다.

이현배는 제주MBC 리포터로 잠시 활동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지난 3월14일 비대면 온라인 중계로 진행된 ‘우리의 무대를 지켜주세요’ 페스티벌 무대에 올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