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백신 수급 또다른 변수 ‘부스터샷’…11월 집단면역 차질 빚나

수정: 2021.04.17 07:54

미국, 부스터 샷 도입 시 국내 수급에 영향

확대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이 불안정한 가운데 ‘부스터 샷’이라는 또다른 변수가 등장했다. 부스터 샷이란 백신 효과를 확실히 얻기 위해 일정시간이 지난 뒤 추가로 접종하는 것을 말한다. 현재 미국 정부가 본격적으로 검토에 나선 상황이다.

미국이 3차 접종을 결정하면 전 세계적으로 백신 확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미 백신을 대량으로 확보한 미국이 3차 접종을 대비해 물량을 더 비축하려 들면 주변국들은 기존에 계약한 물량의 도입 시점마저 늦춰질 수 있다.

미정부의 백신 정책을 이끄는 데이비드 케슬러 보건복지부 코로나19 대응 수석과학담당자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미 하원 코로나19 청문회에서 “백신의 추가 도스(1회 접종분) 가능성과 관련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 역시 백신을 맞은 뒤 1년 안에 세 번째 접종을 받아야 할 수도 있다고 같은 날 언급했다.

보건당국은 각국의 ‘부스터 샷’ 동향을 주시하면서 관련 자료가 확보되는대로 내부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배경택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접종 이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다시 한번 접종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는 과학적 근거를 갖고 전문가들과 논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배 반장은 국내에서도 백신을 맞은 뒤 항체가 어느 정도 지속하는지 조사하고 있다면서 “결과가 나오면 외국 사례와 함께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백신 접종 방식에 대한) 의사 결정이 변경될 필요가 있으면 전문가위원회 등을 통해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미국을 비롯한 각국이 부스터 샷을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하면 국내 백신수급은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백신은 총 7900만명분으로, 이 가운데 이미 도입됐거나 상반기 도입이 확정된 물량은 11.4%인 총 904만 4000명분뿐이다.

모더나, 노바백스(각 2000만명분) 두 종류의 백신은 아직 초도물량조차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희귀 혈전증 생성 때문에 30세 이상으로 접종 연령이 제한됐고, 얀센 백신도 미국과 유럽 보건당국의 심사가 진행 중이어서 쓸 수 있을지조차 불확실한 상황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