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몇년째 죽어나간 고양이들”…해운대 아파트서 무슨일이[이슈픽]

수정: 2021.04.16 21:00

확대보기

▲ 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견된 고양이 사체. 동물자유연대 제공=뉴스1

아파트 단지서 고양이 사체 잇따라 발견
지난달 발견된 사체서 쥐약 성분 검출
3년간 종적 감춘 고양이 수십마리 달해


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고양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주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 고양이 사체에서 쥐약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미뤄 특정 인물의 범행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동물자유연대 등에 따르면 지난달 7일 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

이를 발견한 아파트 주민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부검 결과 고양이 사체에서 쥐약 성분이 검출됐다.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올해 이 아파트에서 사체로 발견된 고양이만 벌써 5마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입주민이 발견한 고양이 사체만 2019년 8마리, 지난해 10마리인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3년간 사체로 발견되지 않고 종적을 감춘 고양이까지 합치면 수십여 마리로 늘어난다.

하지만 사체에서 쥐약 성분이 나온 고양이 사건의 경우 경찰이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해 최근 내사종결 됐다. 현장 주변에 폐쇄회로(CC)TV 등이 없어 경찰이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언제 인간 대상으로 범죄 저지를지 몰라”

앞서 2019년 8월 이 아파트에서는 한 남성이 놀이터에서 고양이를 발로 차고 던지는 등의 행동을 하다가 동물학대 혐의로 경찰에 검거되는 일도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이 남성이 고양이를 학대하는 장면이 CCTV에 찍히면서 벌금 처분이 내려졌다.

동물자유연대와 일부 입주민들은 추가 동물학대를 비롯한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단지 내 CCTV 추가 설치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입주민은 “잔혹한 동물학대가 수년째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봐서 언제 인간을 대상으로 한 범죄로 진화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더 큰 범죄가 일어나기 전에 CCTV를 늘리거나 순찰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견된 고양이 사체. 동물자유연대 제공=뉴스1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