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속보] 文, 靑정무수석에 ‘조국 방어 비판’ 이철희 임명

수정: 2021.04.16 14:56

사회수석 이태한·대변인 박경미

법무비서관 서상범·방역기획관 기모란
국조2차장 윤창렬 기용

확대보기

▲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신문 DB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 정무수석에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회수석에 이태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임감사를 임명했다. 이 전 의원은 2019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비리 사태가 불거졌을 당시 “부끄러워 의원 못하겠다”고 당에 쓴소리를 한 뒤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었다.

이 전 의원은 2019년 10월 당시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조국 장관 임명이 문제의 근원이고 핵심이라면 조국 사퇴로 다 해결됐어야 하는데, 지금 그렇지 않다”면서 “젊은층이 이 사회가 과연 공정하냐고 묻게 된 책임은 이 당과 정부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조국 임명에 동의하든 안 하든, 상황이 이 지경까지 갔다면, ‘당대(당시 이해찬 전 대표)로서 이만저만해서 내가 책임질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한번 더 지켜봐달라’고 얘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이력을 갖춘 이 전 의원의 정무수석 기용에 대해 4·7 재보선 참패 이후 합리적 쇄신의 목소리를 국정운영에 반영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라는 분석이 나온다.

경북 영일군 출신으로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온 이 전 의원은 민주연구원 부원장, 두문정치전략연구소 소장,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20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문 대통령은 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교체하고 후임에 박경미 교육비서관을 기용했다.

방역기획관을 신설하고 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대책위원회 위원장인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발탁했다.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에는 윤창렬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했다.

이번 청와대 참모진 교체는 4·7 재보선 참패에 따른 여권 내 청와대 인적쇄신 요구 속에서 개각과 함께 단행됐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