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펜트하우스 보다 높은 거기, 시청률 대박하우스는 여기

수정: 2021.04.16 02:52

안방극장 ‘드라마 전쟁’ 발발

30% ‘펜트2’ 종영 뒤 무주공산
사법제도·부동산 등 현실반영
‘모범택시’ ‘로스쿨’ 등 전진배치
연기파 총출동 시청자 기대감

확대보기

▲ SBS 금토극 ‘모범택시’

화제와 논란을 불러일으킨 SBS ‘펜트하우스 2’가 30%에 육박하는 시청률로 종영한 뒤 안방극장은 무주공산이다. 시청자들의 눈높이가 높아진 요즘, 사법제도와 부동산 등 한국의 현실을 반영한 드라마들이 연기파 배우들을 앞세워 새 강자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

‘펜트하우스 2’ 시간대에 편성된 SBS 금토극 ‘모범택시’는 복수라는 소재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택시회사 무지개운수와 택시기사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을 표방한다. 첫 액션에 도전하는 이제훈을 비롯해 김의성, 장혁진, 표예진이 범죄자를 응징하는 과정이 속도감 있게 펼쳐진다. 지난주 첫 회에서는 희대의 성범죄자와 젓갈공장 노예 등 실제 사건을 연상시키는 내용으로 10.7%(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폭행 등 범죄 장면이 지나치게 가학적이라는 비판도 일어, 폭력적 묘사를 덜어내고 사회비판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확대보기

▲ JTBC ‘로스쿨’

‘연기 본좌’ 김명민이 3년 만에 TV에 복귀한 JTBC ‘로스쿨’도 시선을 끈다. 한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교수 사망 사건에 얽히면서 펼쳐지는 미스터리물이다. 로스쿨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는 처음이다. 김명민과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를 함께한 김석윤 PD가 의기투합했고 이정은, 김범, 류혜영이 합류했다. 김명민은 지난 1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인물 모두가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게 특징”이라며 “추리하는 과정의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확대보기

▲ KBS 수목극 ‘대박부동산’

KBS 수목극 ‘대박부동산’은 ‘시청률 보증수표’ 장나라를 앞세웠다. 공인중개사 겸 퇴마사 홍지아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함께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를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을 풀어 주는 과정을 그린다. 지상파에서 보기 어려운 오컬트에 부동산을 접목했고, 장나라가 차가운 퇴마사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영국 BBC가 2016년 방영한 6부작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JTBC ‘언더커버’는 오는 23일 첫 방송을 한다.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안기부 요원 한정현은 인권변호사인 아내가 공수처장 후보에 오르며 소용돌이에 휘말리고, 아내는 남편에 대한 충격적 진실을 맞닥뜨린다. 배우 지진희와 김현주가 2015년 ‘애인 있어요’ 이후 약 5년 만에 재회해 호흡을 맞춘다.

확대보기

▲ OCN ‘다크홀’

크리처 액션 스릴러인 OCN ‘다크홀’도 오는 24일 장르물 팬들을 찾아온다. 싱크홀에서 나온 의문의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인간들 사이에서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다. 배우 김옥빈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형사로, ‘비밀의 숲’에서 생존형 검사를 맡았던 이준혁이 레커차 기사로 사투를 벌인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