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아프간 공습 발표했던 그 자리서… 바이든 “中과 경쟁” 꺼냈다

수정: 2021.04.16 02:52

아프간 미군 완전 철수 공식 발표

“美 경쟁력 키워야”… 최대 위협에 中 꼽아
아프간 찾은 블링컨 “美 헌신 지속적일 것”
탈레반 재집권·여성 인권 후퇴 우려 여전

확대보기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의 제60구역에서 묘비 사이를 걸어가고 있다. 60구역은 2001년 9·11테러 이후 벌인 ‘테러와의 전쟁’으로 순직한 장병들이 묻힌 곳이다. 바이든은 이날 올해 9월 11일까지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는 미군을 모두 철수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알링턴 AP 연합뉴스

“나는 오늘 백악관 트리티룸에서 연설하고 있습니다. 2001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미군 공습을 발표했던 그곳입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아프간 주둔 미군 완전 철수를 공식 발표하는 자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렇게 말했다. 20년 전, 아프간전의 서막을 올린 장소를 택해 ‘끝나지 않는 전쟁’에 마침표를 찍겠다는 결의를 강조한 것이다. 바이든은 다음달부터 시작해 전쟁을 촉발한 9·11테러가 일어난 지 꼭 20년째인 오는 9월 11일까지 철군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결단을 내린 것은 미국을 공격한 알카에다의 수장 오사마 빈라덴 제거로 목표가 달성됐으며, 소말리아, 시리아 등 각국에서 테러 조직이 난립하는데 아프간에만 주둔하는 건 실효가 없다고 봤기 때문이다. 바이든은 “20년간 위협은 전 세계적으로 더 분산되고 다양해졌다”며 “매년 수십억 달러를 들여 군인 수천명을 한 국가에 집중시키는 건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과의 경쟁을 위해 미국의 경쟁력을 키워야 할 때”라며 새로운 형태의 전쟁이 시작됐음을 선포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을 최대 위협으로 꼽으며 영향력 확대를 막는 데 주력하고 있다. 러시아와의 대립과 코로나19 퇴치 등도 주요 의제다. 그는 “아프간 내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과의 전쟁으로 돌아가기보다 우리 앞의 도전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예고 없이 아프간 수도 카불을 방문하고,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 등을 만나 철수 결정을 설명했다. 그는 “이 방문이 아프간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헌신을 보여 주기를 원한다”며 철군이 양국 관계의 끝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30개 회원국도 성명을 내고 미국과 마찬가지로 5월 1일부터 연합군을 철수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아프간에는 미군 2500명, 나토 연합군 7000명이 있다.

이 같은 결정에 미국 안팎에서는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전쟁 종식이라는 의미는 크지만, 탈레반이 군사 공백을 틈타 다시 권력을 잡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기 때문이다. 아프간 정부 평화협상팀 멤버 중 한 명인 나데르 나데리는 월스트리트저널에 “탈레반에게 중요한 여지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고, 공화당 의원들은 “완패하지 않은 적 앞에서 철수하는 것은 미국의 리더십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아프간에서는 탈레반과 정부 간의 전투가 다시 시작되고 여성 인권이 크게 후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가디언은 “아프간 여성들은 탈레반의 귀환을 두려워한다”며 “여성 교육이 강경 이슬람주의자에 의해 다시 위협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탈레반은 여성 교육과 취업을 금지하고, 공공장소에서는 얼굴까지 가리는 검은 천인 부르카를 착용하도록 강제해 왔다. 전날 발표된 유엔 자료에 따르면 탈레반 통치를 받는 지역에서는 지난해 여성과 어린이를 향한 폭력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