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전문성이 먼저다”… 동대문의회 ‘Mr 쓴소리’

수정: 2021.04.16 02:52

[의정 포커스] 이현주 동대문의회 의장

“지방자치 2.0시대 의회 책임성 더 강화
공부 안 하는 의원들 살아남지 못할 것”

확대보기

▲ 이현주 동대문의회 의장

“각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의원들이 많아져야 합니다.”

15일 서울 동대문구의회 사무실에서 만난 이현주 의장은 ‘지방자치 2.0 시대’에 기초 의원들이 갖춰야할 필수 조건으로 ‘전문성’을 꼽았다. 그는 “지난해 말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과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 등이 담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앞으로 지방의회의 역량과 책임성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면서 “이런 시대에 공부하지 않는 의원들은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 8대 후반기 의회를 이끄는 이 의장은 2011년부터 민병두 전 국회의원의 지역위원회에서 활동하다 이듬해 사무국장으로 임명되면서 본격적으로 구민들과 호흡해왔다. 7년째 지방의원 활동을 해온 그는 “세상이 빠르게 변화하는 만큼 구 의회의 미래는 다양한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의원들에게 있다고 생각해 의원들에게 ‘정책연구모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생과 지역사업에 대해 철저하게 연구하는 의원들이 많아야 구민들에게 꼭 필요한 의정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동대문구의회는 18명의 의원들이 참여하는 각종 연구모임들이 활성화돼 있다.

특히 이 의장이 적극 장려해 만든 ‘생활정책 연구단체’ 모임은 소속 의원들이 서울의 쓰레기 처리실태를 분석해 올해 ‘일회용품 배출 억제 및 친환경 사업지원 조례’를 발의 할 계획이다. 이 의장은 “지방자치가 해가 거듭할수록 발전하려면 풍부한 인적자원을 갖춰야 한다”면서 “남은 임기 동안 지방자치 2.0 시대에 공부하고, 연구하는 의원들이 우리 사회와 지방자치 분야에서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초석을 다져놓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