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안녕? 자연] 기후변화 탓?…알래스카 빙하 이동 속도 100배 빨라져

수정: 2021.04.15 16:33

확대보기

▲ 기후변화 탓?…알래스카 빙하 이동 속도 100배 빨라져

미국 알래스카의 한 빙하가 60년 만에 평소보다 100배 빠르게 밀려내려오고 있다고 현지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나섰다.

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빙하학자들은 알래스카주 디날리산 북쪽에 있는 길이 약 63㎞의 멀드로 빙하가 이동하는 속도가 하루 30㎝ 미만에서 27m 이상으로 100배가량 급증한 현상을 확인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이른바 ‘빙하 서지’(glacial surge)라고 불리는 이 현상은 위성 및 항공 사진과 현장에 설치한 위성항법 장치의 도움으로 지난 몇 달간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빙하 서지 현상은 몇 달밖에 지속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중 대부분은 외진 빙하에서 발생하며 활동이 끝나고나서 처음 감지된다. 예를 들어 위성 사진은 빙하 전면부(glacier front)가 급속도로 전진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하지만 멀드로 빙하는 디날리 국립공원 안에 있고 비행기가 정기적으로 관광객이나 북미 최고봉인 디날리산에 오르려는 등반객을 태우고 지날 때나 관찰할 수 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지난달 초 멀드로 빙하 근처 상공을 비행한 K2항공의 조종사 크리스 팜은 빙하 가장자리에 쌓인 암석 파편인 측퇴석의 경계가 변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크레바스(빙하 갈라짐)가 상당히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그는 “빙하가 모두 찢겨진 것처럼 보였다”고 회상했다.

팜 조종사는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은 지난 몇년간 해당 빙하를 연구해온 디날리 국립공원관리공단의 몇몇 연구자에게 빠르게 공유됐다. 위성 사진 자료에 따르면, 멀드로 빙하는 최근 들어 지난 몇십 년간 하루 평균 30㎝도 안 되는 이동 속도보다 훨씬 더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확대보기

두께 약 450m, 폭 약 2.4㎞의 이 빙하의 급격한 이동으로 인한 응력과 변형률은 빙하의 변형과 파쇄를 일으키고 있다.

확대보기

그달 말 빙하 서지 현상의 속도 등 특징을 측정하는 장치를 설치하기 위해 헬리콥터를 타고 멀드로 빙하에 상륙했던 현지 지질학자 채드 헐츠 박사는 해당 빙하가 전체적으로 너무 많이 부서졌다고 말했다.

헐츠 박사는 20년 전에도 멀드로 빙하 연구에 참여했는데 당시 빙하는 조용하고 고요하며 비교적 걷기 쉬운 상태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빙하가 너무 산산조각이 나서 헬리콥터를 착륙할 마땅한 장소를 찾기 힘들었다는 것. 심지어 헬기 엔진 소음에도 빙하가 깨져 떨어지는 큰 추락음과 굉음을 들 수 있었다고 헐츠 박사는 덧붙였다.


멀드로 빙하는 1913년 처음으로 디날리산을 등정한 산악인들이 사용하던 이동 경로로 여전히 몇몇 산악인은 이 경로를 이용한다. 하지만 빙하 서지 현상 탓에 통행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헐츠 박사는 설명했다.

빙하 서지 현상은 세계 빙하의 약 1%에서만 일어난다. 어떤 빙하에서는 몇십 년 간격을 두고 일어난다. 이 때문에 과학자들은 이 현상이 왜 일어나는지 완벽하게 이해할 만큼 충분히 연구할 수 없었기에 이런 빙하가 기후 변화에 의해 어떤 영향을 받는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알래스카대 페어뱅크스캠퍼스의 빙하학자 마크 파네스톡 박사는 빙하의 상부와 하부 사이의 질량 균형 변화가 빙하 서지 현상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빙하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높고 추운 지역에 축적되며 더 낮고 따뜻한 지역에서 사라진다. 상부는 두꺼워지고 하부는 다시 녹는다”면서 “빙하 서지 현상은 균형을 찾아 얼음 덩어리를 빠르게 하부 쪽으로 옮긴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구 온난화가 빙하의 축적량을 줄여 상대적으로 녹는 양이 늘어 이런 현상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면서 “특히 알래스카에서는 빙하 소실량이 매우 커 이 현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미국 국립공원관리국(NPS)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