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교통방송 김어준 출연료 공방에 왜 유재석이 등장했나[이슈픽]

수정: 2021.04.15 20:11

국민의힘, 김어준씨 출연료가 회당 200만원으로 누적 23억원에 이른다고 주장

확대보기

▲ 방송인 김어준씨.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더불어민주당을 대변하는 방송으로 보궐선거 기간 동안 국민의힘 측으로부터 질타를 받았던 교통방송(tbs)의 김어준씨 출연료가 15일 논란의 대상이 됐다.

교통방송 측은 김씨의 출연료가 회당 200만원으로 연간 23억원에 이른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민감한 개인 소득 정보를 정보 주체의 동의 없이 공개할 수 없다”고 답변하며 지급 내역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김어준씨는 ‘뉴스공장’ 방송을 총 1137회 진행했다”며 “1회 출연료가 200만원 상당이라면, 박원순 전 시장 임기 동안만 출연료로 23억원에 가까운 금액을 수령했을 것이라는 추정도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김어준씨를 TBS에서 하차시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7만 명을 넘어섰다고 한다”면서 “그를 사실상 고용한 서울시민에게 본인의 출연료를 밝히는 것이 당연한 도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지지세력 중에서는 김씨의 고액 출연료에 대해 교통방송이 라디오 청취율 1위를 이끈 김씨로 인해 주요 언론사가 됐다면서 세금을 속인 것도 아닌데 출연료 문제가 시끄러운 이유를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또 예능인으로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유재석씨의 출연료와 김씨를 비교하기도 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로 출마하며 교통방송에 대한 서울시 예산 투입을 중단하겠다고 공약했던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김어준씨를 갑자기 유명 연예인으로 비교하는 건 문제의 본말을 흐리는 것”이라 지적하며 두 사람의 차이점을 들었다.

우선 유씨는 국민 예능인이지만 김씨는 ‘친문 뉴스진행자’로 정치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고 웃음과 재미를 주면 되는 예능인과 달리 김씨는 방송의 공정성을 지키고 뉴스전달에 정치적 편향성을 보여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소속사를 통해 서면계약을 하는 연예인과 달리 김씨는 구두계약을 하고 1인회사에 출연료가 입금된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유씨는 시청률에 따른 광고협찬 수익에서 출연료가 책정되지만 김씨는 서울시민 세금으로 출연료가 지불된다고 부연했다.

김 교수는 “공정해야 할 정치뉴스 진행자가 편파적 방송을 진행하면서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규정도 어기고 상한선도 어기고 고액 출연료를 받는 것”이라며 “연예인의 고액 출연료와 같다는 식으로 옹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방송인 김제동씨가 지방자치단체 등으로부터 거액 강연료를 받아 비난받고 강연료 액수가 공개되어야 했던 것은 바로 국민세금으로 지출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국민세금 말고 유튜브에서 슈퍼챗 후원금을 받아서 하고싶은 이야기를 마음껏 하라고 충고했다. 김씨는 딴지방송국이란 채널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란 유튜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구독자는 82만명이 넘는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