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靑 개각설에 맹공 퍼부은 국민의힘···‘내로남불’·’회전문 인사’

수정: 2021.04.13 11:17

확대보기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13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문재인 정부 개각설에 대해 공격을 퍼부었다. 국민의힘은 “국정 기조를 바꾸지 않고 사람만 바꾼다면 더 큰 민심의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13일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주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시작으로 정세균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을 비롯해 전면 개각에 들어간다고 한다“면서 “사람을 바꾸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국정 방향을 바꾸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람만 바꾸고 이 방향대로 하면 무슨 쇄신이고, 민심을 받아들이는 거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주 권한대행은 “4·7 재보궐선거로 거대한 민심이 표출됐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민심의 뜻을 제대로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발언한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하마평에 오른 인물을 보면 회전문 인사로 임기 말 친정체제를 공고히 구축하는 것이라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의 트레이드마크인 내로남불, 캠코더, 회전문, 보은인사를 인적쇄신으로 포장한다면 난국을 헤쳐나갈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만한 코드인사, 회전문 돌려막기 인사 부분에 대해 국민들이 두 눈 부릅뜨고 쳐다보고 있다”면서 “엄중히 상황을 인식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