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몸길이 129㎝ 나가는 토끼 훔쳐간 분, 돌려주면 155만원”

수정: 2021.04.13 07:16

확대보기

▲ 토끼 주인 아넷 에드워즈와 몸 길이 129㎝의 거대 토끼 다리우스.
텔레그래프 홈페이지 캡처

몸 길이가 129㎝나 되는, 세상에서 가장 길다란 토끼를 누군가 훔쳐갔다.

대륙 거대토끼 종인 다리우스가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밤 영국 우스터셔주 스톨턴의 집 우리 안에서 감쪽같이 사라졌다고 BBC가 12일 전했다. 토끼를 100마리 이상 기르고 있는 주인 아넷 에드워즈(68)는 “아주 슬픈 날”이라면서 “나이가 많아 기를 수도 없을 것”이니 무사히 돌려주면 어떻게 이 토끼를 갖게 됐는지는 묻지도 않고 1000 파운드(약 155만원)를 후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리우스는 나이가 들어 특별한 식단을 챙겨줘야 하는데 만약 훔쳐간 이가 잘 모르고 먹이를 잘못 먹이면 죽을 수도 있다고 에드워즈는 발을 동동 거렸다고 일간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웨스트 머시아 경찰은 주인 집 마당 안에 마련된 우리 안에서 누군가 훔쳐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리우스는 2010년 4월 일간 데일리 메일이 보도하면서 측정한 키로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의해 세상에서 가장 길다란 토끼란 타이틀을 얻어 지금까지 지키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에드워즈는 어머니 앨리스의 뒤를 이어 타이틀을 차지했으며 앨리스가 낳은 자식 가운데 네 번째로 타이틀을 차지한 토끼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기네스 기록에 관한 한 에드워즈의 주장을 액면 그대로 믿을 수는 없을 것 같다. 2009년 협회는 “동물의 주인들이 세계기록 타이틀을 위해 동물에게 과하게 음식을 먹이는 것을 우려해 ‘세계에서 가장 큰 동물’ 항목을 삭제했다”면서 “‘몸길이가 긴 토끼’의 항목은 있지만 아직 심사 중”이라고 밝혔는데 당시에 다리우스가 기록을 공증받았다는 얘기인 것처럼 보인다.

이런 얘기를 굳이 밝힐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는데 에드워즈는 과거 미국 잡지 플레이보이 모델로도 활약했으며 유명한 만화 캐릭터 잭 더레빗처럼 보이게 하려고 1만 파운드(약 1550만원)를 들일 정도로 동물 사랑이 극진하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