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인류 최초 우주인 가가린 ‘우주비행 60주년’

수정: 2021.04.13 01:12

확대보기

▲ 인류 최초 우주인 가가린 ‘우주비행 60주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시민들이 12일(현지시간) 인류 최초의 우주비행사 유리 가가린의 우주비행 6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시내 드보르초비 개폐교에 레이저 조명으로 비추는 그의 얼굴 이미지를 관람하고 있다. 가가린은 1961년 보스토크 1호를 타고 인류 최초로 우주 궤도에 진입한 뒤 지구로 “지평선이 보인다. 하늘은 검고 지구의 둘레에 아름다운 푸른색 섬광이 비친다”라고 전해 왔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시민들이 12일(현지시간) 인류 최초의 우주비행사 유리 가가린의 우주비행 6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시내 드보르초비 개폐교에 레이저 조명으로 비추는 그의 얼굴 이미지를 관람하고 있다. 가가린은 1961년 보스토크 1호를 타고 인류 최초로 우주 궤도에 진입한 뒤 지구로 “지평선이 보인다. 하늘은 검고 지구의 둘레에 아름다운 푸른색 섬광이 비친다”라고 전해 왔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로이터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