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밤엔 비대면 계산대… 강서 ‘스마트슈퍼’ 키운다

수정: 2021.04.13 01:12

점포 모집… 첨단 무인 판매 장비 지원
코로나 우려 줄이고 골목상권 활성화

확대보기

▲ 노현송 강서구청장

‘어~ 저녁에는 슈퍼 계산대에 직원이 없네. 비대면으로 계산하니 편리하네.’

서울 강서구가 낮에는 유인으로, 밤에는 무인으로 운영되는 ‘스마트슈퍼’ 도입에 팔을 걷었다. 강서구는 동네 슈퍼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슈퍼 육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동네 슈퍼의 첨단 무인판매 장비 도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야간 시간에 무인판매를 통해 추가 매출을 올릴 수 있고,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걱정한 고객들의 마음도 안정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구는 오는 16일까지 참여 점포 5곳을 모집한다. 참여 점포에는 무인 운영에 필요한 출입 인증 장치, 무인 계산대, 담배 판매 분리 셔터(가림막), 주류 판매 잠금장치, 무인 운영 안내 현판(LED), 기타 보안장비(CCTV) 등 스마트 기술·장비 구축비용과 컨설팅, 교육, 마케팅 등의 비용으로 최대 900만원이 지원된다. 점포 상황에 따른 추가비용은 점주가 부담한다.

지원 대상은 ▲연간 매출액 50억원 이하이면서 상시근로자 5인 미만인 소상공인 ▲매장 면적(공용면적 제외) 165㎡ 미만 ▲한국표준산업분류상 ‘기타 음·식료품 위주 종합소매업’에 해당하는 동네 슈퍼다. 다만 직영점형 체인사업이나 프랜차이즈형 체인사업에 해당하는 점포는 제외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점포는 오는 16일까지 참여신청서, 운영계획서, 사업자등록증명원 등 신청서류를 구 지역경제과에 직접 방문하거나 담당자 이메일(doormoon@gangseo.seoul.kr)로 제출하면 된다. 노현송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결제 증가 등 유통업계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동네슈퍼의 경쟁력과 자생력이 강화되고 골목상권도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