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24시간 구정 소통… ‘관악의 귀’가 커진다

수정: 2021.04.13 01:12

포스트 코로나 ‘온라인 관악청(聽)’ 확대
최다 정책 제안·댓글 주민에 상품권 지급

확대보기

▲ 박준희 관악구청장

서울 관악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365일 24시간 구정에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관악청(聽)을 확대·개편한다고 12일 밝혔다.

온라인 관악청은 주민 누구나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365 직접민주주의 온라인 플랫폼이다. 관악청은 2018년 11월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주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카페형 구청장실을 제안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이후 2019년 7월 온라인 관악청도 문을 열었다. 이후 관악구는 온·오프라인 두 가지 방식으로 관악청을 운영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관악청은 일시적으로 운영을 멈출 수밖에 없었다. 이에 구는 주민 의견을 더욱 폭넓게 수용하기 위해 이번 온라인 관악청 확대 개편안을 준비했다. 먼저 온라인 관악청 활성화를 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매월 가장 많은 정책 제안을 한 주민 5명, 가장 많은 댓글을 단 주민 2명에게 다음달부터 매달 초, 관악사랑 상품권 1만원 지급 이벤트를 한다.

의견제출 시 검토 기준 문턱도 낮췄다. 기존 주민 의견 제안 시 30일간 30명 이상의 공감요건을 충족해야 부서에서 검토하던 기준을 10명으로 조정하고, 관련부서의 답변 기간도 30일에서 15일로 단축했다. 또 제안된 내용에 대해 구청장이 직접 답변하는 요건을 댓글 1000명에서 300명으로 대폭 낮췄다.

박 구청장은 “비록 코로나19로 주민 여러분과 몸의 거리는 멀어졌지만, 마음의 거리는 더욱 가까워질 수 있도록 주민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