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신성장동력 꺼질라… MICE 지원 봇물

수정: 2021.04.13 01:45

인천시, 홍보·마케팅·방역물품 비용 지급
전남도는 현장 행사에 온라인 참여 독려
서울시, 온·오프라인 병행 행사 개최 도와
부산시도 전문가 컨설팅·영상제작 지원

확대보기

▲ 인천시청 전경

정부가 2009년 신성장동력 산업 중 하나로 선정한 마이스산업(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관련 산업)이 코로나19 여파로 ‘된서리’를 맞자, 지방자치단체들이 긴급 지원에 나섰다.

인천시는 12일 지난 해 하반기 인천지역 150개 마이스산업 관련 업체를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한 업체 대부분이 전년대비 상반기 매출이 30% 이상 감소했다고 밝혔다. 매출 감소 주요 원인은 전시회 등 행사의 연기 및 취소가 71%였으며, 21% 이상 업체가 휴업중이거나 휴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 현황도 심각했다. 전년대비 상용 근로자 수가 9% 감소했으며 임시·일용 근로자 수는 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3개 경제자유구역과 국제도시 송도를 갖고 있는 인천시를 비롯해 대대수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마이스 관련 업체 지원에 나섰다. 이번 지원 사업은 지난 달 발표한 ‘인천MICE 창업 지원 사업 공모전’에 이은 2번째 지원 대책이다. 코로나19의 팬데믹 이후 변화하는 MICE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미팅테크놀로지 장비도입 등 기술지원과 홍보, 마케팅비, 종사자 교육 및 방역물품비 등이다.

전남도와 전남관광재단은 지난해 코로나19로 마이스 행사 70%가 취소됨에 따라 올해부터 코로나 시대에 맞는 하이브리드 행사에 대한 지원을 신설했다. 하이브리드 행사는 전남을 배경으로 현장(오프라인)에서 진행하는 마이스 행사에 온라인을 통해 참가자가 동시 접속해 참여토록 하는 행사다. 전남도는 코로나19로 휴양과 치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청정과 휴식 이미지 전남을 강조한 ‘휴 마이스 시설’을 특화하기 위해 관련 시설을 이용할 경우 추가 지원하는 인센티브 방안도 마련했다. ‘휴 마이스 시설’은 위드 코로나 시대에 맞는 중소규모형 시설로 기업회의·연수, 워크숍·세미나 등 각종 소모임 등에 걸맞은 시설이다.

서울시도 서울관광재단과 함께 마이스행사를 온·오프라인 병행개최가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최근 발표했다. 기존 대규모 대면행사나 코로나19 이후 등장한 100% 온라인 방식과 달리 ‘오프라인 소규모 참석, 온라인 대규모 접속’으로 온·오프라인 병행 개최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의 ‘2021년 서울 마이스산업 육성 계획’과 5대 주요 사업을 최근 발표했다. 5대 주요 사업은 비대면 첨단기술을 활용한 하이브리드 국제회의 지원, 5개 성장단계별 전시회 34개 선정·지원, 안전한 오프라인 행사를 위한 방역·보험 지원, 뉴노멀 MICE 콘텐츠 개발 공모전, 글로벌 국제회의 기획자(PCO) 육성 프로그램 등이다. 부산시도 지역 마이스업체의 역량을 강화하고 자생력을 높이기 위해 ‘2021년 부산시 민간주관 전시회 및 국제회의 지원사업’을 시행중이다. 이 사업은 민간이 주관하는 전시회·국제회의에 대해 행사 개최비, 전문가 컨설팅, 마케팅 영상제작, 방역물품 등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올해 총 7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전시회 육성단계별 건당 3000만원에서 최고 1억5000만원 까지 지원한다. 이밖에 경기도와 여수시 등도 다양한 방식의 지원을 추진 중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