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난간에 다리 뻗고… 中 랴오닝함 감시하는 美해군 함장

수정: 2021.04.13 01:39

확대보기

▲ 난간에 다리 뻗고… 中 랴오닝함 감시하는 美해군 함장
동중국해와 남중국해를 둘러싼 미중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군이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함을 근거리 감시하는 사진을 12일 공개했다. 머스틴함 함장인 로버트 브리그스(왼쪽) 중령과 부지휘관 리처드 슬리에 중령이 지난 4일 랴오닝함을 주시하는 모습이다. 불과 수천m 앞에 랴오닝함이 있음에도 브리그스 함장은 의자에 앉아 다리를 여유롭게 난간에 뻗어 올린 자세를 취했다.
미 해군 제공

동중국해와 남중국해를 둘러싼 미중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군이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함을 근거리 감시하는 사진을 12일 공개했다. 머스틴함 함장인 로버트 브리그스(왼쪽) 중령과 부지휘관 리처드 슬리에 중령이 지난 4일 랴오닝함을 주시하는 모습이다. 불과 수천m 앞에 랴오닝함이 있음에도 브리그스 함장은 의자에 앉아 다리를 여유롭게 난간에 뻗어 올린 자세를 취했다.

미 해군 제공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