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종인 “밤낮 통합·통합…자신 없으면 집어치워 버려라”

수정: 2021.04.11 11:25

국민의힘에 쓴소리…與엔 “‘개혁 때문에 졌다’고 하면 망해”

“국민의힘, 내부 단속해 자생력 갖는 정당 돼야”
“LH 사태 없어도 이겼다…3자 대결도 이겼을 것”

확대보기

▲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 인사를 화상을 통해 듣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 선거를 승리로 이끌고 자연인으로 돌아온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이 없으면 집어치워 버릴 것이지, 밤낮 ‘통합, 통합’ 한다”며 “국민의힘은 바깥을 기웃거리지 말고 내부를 단속해서 자생력을 갖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완패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그동안 개혁을 더 강하게 안 했기 때문에 졌다’는 식으로 가면 망하는 길”이라고 쓴 소리를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9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오세훈 당선을 축하하면서 ‘야권의 승리’라고 했다”고 언급한 뒤 “자기가 이번 승리를 가져왔다는 건가. 야권의 승리라고? 국민의힘이 승리한 거다. 유권자들은 ‘국민의힘 오세훈’을 찍었다. 안철수는 ‘국민의힘 승리’를 축하해야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야권 승리라고? 국민의힘 승리다”

그는 “솔직히 국민의당이 무슨 실체가 있나. 비례대표 세 사람뿐이다. 안철수는 지금 국민의힘과 합당해서 대선 후보가 되겠다는 욕심이 딱 보이는 것 아닌가”라며 “그런 사람이 대통령 되면 나라가 또 엉망이 된다”고 힐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내가 대한민국 야당 생리를 1960년대부터 본 사람이다. 자신이 없으면 집어치워 버릴 것이지, 밤낮 ‘통합, 통합’ 한다”며 “국민의당과 합당하면 당협위원장 나눠 먹어야 하고, 당이 혼란스러워질 수밖에 없다. 그러면 지지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후보 단일화 효과에 대해서도 “자기(안철수)가 끄집어내서 억지로 한 거지. 그냥 (사퇴하지 말고) 출마하지 그랬나. 그래서 내가 처음부터 3자 대결로 해도 우리가 이긴다고 했다”고 깎아내렸다.

확대보기

▲ 박수 받고 퇴장
김종인(가운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4·7 재보궐선거 압승이라는 마지막 성과를 거둔 뒤 박수를 받으며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LH 사태에 대해선 “LH 사태가 없어도 이겼다”고 전제한 뒤 “LH 사태가 민심을 자극했을지 몰라도, 그 자체가 선거판을 좌우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힘이 잘난 게 없는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원래 여당의 실패를 먹고 사는 게 야당이다. 여당이 잘하기만 하면 야당은 가능성이 전혀 없다. 실질적인 정치 현실이 그렇다”고 해석했다.

‘국민의힘에 인물이 없지 않나’라는 지적엔 “오세훈은 처음부터 대단해서 당선됐나. 그 사람 만드는 과정이 쉽지도 않았다”며 “온통 오세훈한테 압력을 가해 후보 그만둬야 한다는 식으로 해서 그 사람이 흔들흔들했다”고 했다.

●“대통령 만들어봐야 의미 없더라…안해”

‘대선까지 당을 이끌고 싶지 않았나’라는 물음엔 “잘난 사람들이 많다. 당 대표하고 싶은 사람이 한두 명이 아니다”라며 “내가 그걸 구경하고 있을 이유가 있나. 내 면전에 대고 ‘언제 나가냐’고 묻는 중진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확신을 갖지 않는 이상 일을 안 하는 사람이다. 대선에서 누구를 대통령으로 만들어봐야 별로 의미가 없더라”라며 “다 실패한 사람들이 되지 않았나. 또 그런 짓은 안 하려 한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박수를 받으며 입장하고 있다. 2021. 4. 8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민주당이 변할 수 있을 것 같나’라는 질문엔 “과거 정권들도 서울 선거에서 완패하면 무너졌다. 민주당이 이번 선거에서 왜 졌는지 철두철미하게 분석해야 한다”며 “‘그동안 개혁을 더 강하게 안 했기 때문에 졌다’는 식으로 가면 망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