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구미 여아 4월 24일 전후로 왼쪽 귀 모양 달랐다”

수정: 2021.04.11 11:40

확대보기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 두 엄마의 비밀, 두 아이의 비극’(구미 여아 사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구미 3세 여아’ 사건의 피해 아동의 귀 모양을 토대로 아이가 2018년 4월 24일쯤 바꿔치기 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10일 방송된 ‘그알 - 두 엄마의 비밀, 두 아이의 비극’에서 제작진은 구미 3세 여아 의혹에 대한 단서를 찾아 나섰다.

제작진은 피해 아동(가명 보람이)이 태어났을 때부터 빌라에서 숨진 A양이 방치되기 두 달 전까지 사진 수천장을 확보해 살펴봤다.

이 중 아이의 왼쪽 귀가 또렷하게 나온 사진들을 전문가에게 의뢰한 결과 아이의 왼쪽 귀 모양이 2018년 4월 24일 전후로 크게 달라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3월 30일 태어난 직후부터 4월 23일까지 찍힌 사진 속 아이의 왼쪽 귀 모양은 바깥쪽 귓바퀴가 접힌 형태가 뚜렷했지만, 4월 24일에 찍힌 사진에는 귓바퀴가 펴진 형태가 포착됐다.

확대보기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 두 엄마의 비밀, 두 아이의 비극’(구미 여아 사건)

이후 숨진 A양이 빌라에 방치되기 전인 2020년 7월(추정)까지 2018년 4월 24일부터 나타난 귀 모양이 일관되게 포착됐다.

귀 전문 의사들은 접힌 귓바퀴가 며칠 사이에 완전히 펴지는 것은 생각하기 쉽지 않은 사례라고 말했다. 성장하는 과정에서 귀의 크기가 커질 순 있지만 형태가 달라지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특히 출생 이후 문제의 시점까지는 귓바퀴가 접힌 모양이 서서히 변하지 않고 그대로였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영상 분석가는 해당 시점 전후 같은 각도에서 찍힌 사진을 비교했을 때 귓바퀴의 접힌 형태뿐만 아니라 다른 부위의 형태와 비율도 동일인의 것으로 볼 수 없을 만큼 다르다고 판단했다.

보람이의 엄마 김모(22)씨는 친정어머니 석모(48)씨의 집에서 산후조리를 하다 4월 23일 밤 보람이 친부의 집으로 돌아왔는데, 4월 24일 사진 속 보람이의 침실에는 충격을 방지하는 폼블록이 벽에 설치됐다.

친부는 당시 일을 나갔다 퇴근해 보니 폼블록이 새로 설치돼 있었다고 기억했다. 이는 석씨가 보람이 친부에게 보낸 것이었다.

확대보기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 두 엄마의 비밀, 두 아이의 비극’(구미 여아 사건)

제작진이 당일 석씨의 근무 형태를 알아본 결과 석씨는 오후 8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근무하는 야간조였다. 당일 석씨가 보람이 친부가 퇴근하기 전 집을 방문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게다가 당시 석씨의 직장은 주야간 근무를 2주마다 교대하던 근무 체제였는데, 4월 24일이 있던 주에는 주간 근무를 해야 했던 석씨가 3주째 야간 근무를 이어가고 있었던 점도 석연찮았다.

친부의 집에서 김씨가 보람이를 돌보고 있었지만 당시 아이를 돌보느라 김씨는 잠이 부족했다고 친부는 전했다.

제작진은 이러한 정황을 종합해 볼 때 석씨가 4월 24일 보람이 친부가 일을 나가고 김씨가 잠이 든 사이에 아이를 바꿔치기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또 차도 없고 운전도 못 하는 석씨가 아이를 바꿔치기한 뒤 야간 근무를 하러 출근할 수 있으려면 조력자가 필요했을 것이라고 추론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